변사체 이복동생 의혹에 국과수 원장 "과학적 근거로 100% 유병언 확신"
변사체 이복동생 의혹에 국과수 원장 "과학적 근거로 100% 유병언 확신"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07.2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사체 이복동생 의혹에 국과수 원장 "과학적 근거로 100% 유병언 확신"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은 24일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라고 확인했다.

서 원장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강기윤 새누리당 의원이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맞느냐"고 묻자 "과학적으로 100% 유병언으로 학신한다"고 밝혔다.

또한 서 원장은 "유 전 회장을 치료했던 치과의사가 확인했을 때 100% 일치했기 때문에 저희가 봤을 때 '시신이' 바뀔 수는 없다", "얼굴과 몸의 유전자가 똑같기 때문에 치과의사가 맞다고 했으면 굉장히 정확하다고 본다. 따라서 유전자가 바뀌기는 어렵다. 법의학을 25년 했는데 틀릴 수가 없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주치의 설명과 변사체와 맞추니까 맞았다는 것이냐"고 되묻자 서 원장은 "그렇다"고 답햇다. 그는 이어 조 의원이 "유병언이 분명하느냐. 모계와 부계, 형제도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신체적 특징과 연령이 다 일치했다"고 답했다. 그는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의 이복동생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복 동생이라면 모계 유전자와 맞지 않는다"고 딱 잘라 선을 그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