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오른팔 기동민" 노회찬 후보 지지 위해 사퇴
"박원순 오른팔 기동민" 노회찬 후보 지지 위해 사퇴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07.24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오른팔 기동민" 노회찬 후보 지지 위해 사퇴

24일 오후 3시 7.30 서울 동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을 내려 놓고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기동민 후보는 정의당 노회찬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노 후보가 새누리당을 심판하고 승리해달라"고 했다.

기동민 후보는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서 "당 지도부와는 상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자신의 "판단이 또 흔들릴 것 같아 선거운동을 하다가 바로 왔는데 최종적으로 자신의 마음이 사퇴로 기울었고 특히 저를 믿어주고 지지해준 유권자와 당원에게 미안하다"고 사퇴의 배경을 설명했다.

새누리당은 기동민 후보와 노회찬 후보의 야합(野合)과 관련해 "패륜공천이란 내부 반발을 샀던 전략공천 파동의 진원지 동작을에서 또 다시 국민을 우롱하는 야합이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정당정치와 책임정치는 사라지고 선거정치와 철수정치만 남았다"고 했다.이어 "새정치민주연합이 동작을에서 자신들의 후보를 포기하면서 까지 수원에서 단일후보의 대가를 얻어내는 숨은 뒷거래가 남아 있는지 지켜보겠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당정치를 포기하는 뒷거래가 있다면 빅딜설로 포장될지 모르지만 길거리에서 엿바꿔먹는 행태나 다름없을 것임을 국민들께서 깨닫게 해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초 기동민 후보는 광주 광산을 출마를 위해 지역에서 개소식까지 열었지만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의 판단으로 서울 동작을 지역구로 전략공천됐다. 이 과정에서 허동준 전 지역위원장은 "20년 지기가 내 등에 칼을 꽂았다", "당 지도부가 패륜공천'을 저질렀다"며 격렬히 반발 하기도 했다.

현재 광주 광산을 지역에서는 기동민 후보를 대신해 전략공천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재산 축소 및 논문 표절 등 연이은 의혹들로 국민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날 기동민 후보가 사퇴를 선언함에 따라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는 "정확한 분석도 없이 전략 공천하다가 당을 말아먹고 있다"는 당원들의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조기 전당대회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송호창 새정치연합 전략기획위원장은 지난 20일 "이제 나눠먹기식의 연대는 불가하다며 국민들이 이제는 이런 사람들에게는 표를 주지 않는다는 게 명백하기 때문에 연대를 이야기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야권연대 불가 방침을 거듭 밝힌 바 있다.'야권연대는 없다'고 호언장담한 것이다.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 측은 불과 3일 만에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꿨고 '야당의 후안무치(厚顔無恥)가 또 한 번 입증됐다'는 비판의 칼날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