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D-1, 수도권 ‘안갯속 판세’
재보선 D-1, 수도권 ‘안갯속 판세’
  • 김영욱 기자
  • 승인 2014.07.2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野, 동작을 등 접전지서 총력 유세펼쳐
▲ 7·30 보궐선거 사전투표일인 25일 한 유권자가 대전 대덕구 오정동사무소에 설치된 투표소를 찾아 투표하고 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김영욱 기자] 7·30 재보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판세는 오히려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격전지인 수도권에서는 새누리당이 초반 새정치연합의 공천 실패 등으로 일부 반사 이익을 누렸지만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뒤늦은 시신 발견과 야권 단일화 등 변수가 겹치며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결과를 장담하기 어려운 경합 양상으로 치달았다는 게 양당의 공통된 주장이다.

사실상 개표함을 열어보기 전까지는 어느 쪽의 승리를 거론하기 힘든 상황인 셈이다.

선거 시작부터 접전지로 꼽힌 서울 동작을은 정의당 노회찬 후보로 야권 후보단일화가 이뤄지며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와의 격차가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진 것으로 전해진다. 새누리당은 경합, 새정치연합은 경합 열세지로 분류했다.

수원 ‘삼각벨트’의 경우 새누리당은 수원을(권선)에서 경합우세, 수원병(팔달)과 수원정(영통)에서는 경합을 전망했다. 새정치연합은 수원병과 정은 근소한 우세를 점쳤고, 수원을도 박빙열세까지 따라잡았다고 자체 분석했다.

반면 평택을의 경우 새정치연합이 초반 우세했지만 새누리당의 집중 공세로 승패를 속단하기 힘든 경합세라고 양측 모두 예상했다.

김포는 보수세가 강한 지역인 만큼 새누리당은 안정적으로 앞서나가고 있다며 경합우세를, 새정치연합은 김두관 후보가 인물론으로 새누리당 홍철호 후보를 따라잡고 있다며 경합을 주장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초박빙 승부가 예상되는 수도권에서 마지막 총력전을 펼친다.

특히 양당 지도부는 4개 선거구 가운데 3개에서 선거가 열려 최대 승부처로 떠오른 경기 수원에서 현장 회의를 개최함으로써 막판 지지층 결집에 나서고 있다.

새누리당은 오전 수원병(팔달)에 출마한 김용남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전폭적인 중앙정부 차원의 지역 공약 이행을 약속하는 등 측면 지원에 나섰다.

이어 김무성 대표는 경기 평택과 김포에서도 지원 유세에 나서고, 서울 동작을에서도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새정치민주연합도 오전 수원정(영통)에서 '선거 승리를 위한 국회의원·지방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세월호 참사의 정부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승리를 기원했다.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도 수원과 평택, 김포 등 수도권 선거 지역을 돌며 바닥 표심을 파고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