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총리 "부패척결 일과성 아니다"
鄭총리 "부패척결 일과성 아니다"
  • 김영욱 기자
  • 승인 2014.08.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책조정회의 주재… "공직자 의식혁명 선행돼야"
▲ 정홍원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김영욱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21일 "오랫동안 쌓여온 비정상적 관행과 적폐를 뿌리 뽑는 일을 시대적 소명으로 여기고 반드시 국가혁신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부정부패 척결 노력은 과거와 같은 일과성에 그치는 이벤트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 사회의 기본 틀을 바꾸고 국민이 달라진 모습에 공감할 수 있을 때까지 끊임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가혁신의 시작과 끝은 부정부패의 척결"이라며 "부정과 비리의 환부를 도려내는 집중 수사와 특별 감사, 고질적 부패구조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제도개선, 부패 관행·문화를 혁파하기 위한 의식개혁이 함께 추진돼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히 "근본적인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공직사회 스스로의 결연한 의지와 의식혁명이 선행돼야 한다"며 "공직자가 선도적으로 환골탈태의 모습을 보여야만 국민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총리실에서는 내일(22일) 선도적으로 '부패척결 실천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며 "이는 공직자 의식개혁운동의 신호탄이 될 것이며, 각 부처에서도 이를 계기로 소속 공직자들의 의식개혁운동을 적극 전개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 취약시간대 의사 최소인원(2명) 규정 신설, 요양보호사 3교대를 위한 적정인원 채용 의무화 등을 담은 요양병원 안전관리 방안과 관련, "환자와 가족의 입장에서 안전과 요양서비스가 더욱 충실히 제공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또 다른 회의 안건인 제품안전관리 협업 방안에 대해서는 "사전대비부터 대응과 재발방지까지 꼼꼼한 시스템을 갖춰야 하며 기관 간 긴밀한 협업이 필수"라며 "각 부처는 개별적 이해관계를 떠나 국민 눈높이에서 정책이 수립되고 집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