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산,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향해 단식하다 죽어라" 막말 논란
배우 이산,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향해 단식하다 죽어라" 막말 논란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08.23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산,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향해 단식하다 죽어라" 막말 논란

이미지
사진= 이산 SNS 캡처

배우 이산(본명 이용근)이 세월호 피해자 유가족을 향한 막말 논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이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민이 아빠(김영오 씨)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니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전혀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산이 지칭한 ‘유민이 아빠’는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사망한 고(故)김유민 단원고 학생의 아버지인 김영오 씨로, 앞서 김 씨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0일째 단식을 벌이다가 건강이 악화돼 지난 22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산은 앞서서도 "대통령에게 욕을 한 어떤 유가족의 절규. 미개인 맞다", "좌파 XX들이 수도 서울을 아예 점령했구나. XX", "결론 내렸다. 유가족들 사람 대접 않기로" 등 유가족을 향해 수차례 거친 언사를 남긴 바 있어 유가족과 국민들로 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배우 이산은 뮤지컬 '드라큘라, '몬테크리스토' 등에 출연 하기도 했다. 

한편  배우 이산의 막말 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산, 유가족에게 너무 심한말을 ”, “이산, 이 사람 자식을 앓은 부모의 심정을 알까?” “이산, 무슨 생각으로 막말을 하는지 모르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