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납치문제 협상 중대고비 맞아
北-日, 납치문제 협상 중대고비 맞아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4.09.06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과 일본의 일본인 납북자 문제협상 중대 고비  

 

북한은 애초 이달 2번째 주에 납치 문제 재조사의 1차 결과를 일본 측에 통보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9월 하순 이후로 늦출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6일 보도했다.

일본 측은 되도록 상세한 보고를 요구하고 있지만, 북측은 새로운 제재완화 등을 희망하고 있어 양측간 줄다리기가 거세지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최근 양측간 실무자 접촉에서 일본 측은 납치문제 재조사 상황을 파악하려 했지만, 북측은 새로운 정보를 거론하지 않은 채 "좀 더 조사에 시간이 걸린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닛케이는 소개했다.  

 

또 북측은 조사결과 1차 통보의 대가로 북측 상업선박인 만경봉 92호의 일본 입항 재개를 허용할 것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일부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조사결과 통보가 10월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결국, 지난 5월 북일간 스톡홀름 합의 이후 순탄하게 진행되는 듯했던 양측의 협상이 첫 조사결과 통보라는 중대 이정표 앞에서 첫 고비를 맞이한 모습이다. 이는 달리 보면 북한이 내 놓을 조사결과와 일본이 그에 대해 제공할 대가를 서로 맞추는 '물밑협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을 전망이다.

 

양측 협상의 진통 국면이 장기화할 경우 일각에서 점쳐졌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연내 방북 및 북일정상회담도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이 최근 존 케리 국무장관을 통해 일본 측에 아베 총리의 방북 가능성에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진 것도 아베 총리로서는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전망이다. 납치문제와 관련, 자국민이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이 서지 않는 한 성급하게 방북 카드를 빼지는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6일부터 일 주일여 진행되는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담당 비서의 유럽방문(독일, 벨기에, 스위스, 이탈리아)과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9월 중순 유엔 총회 참석 등 계기에 북일 고위인사간의 '정치적 타결 모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와 닛케이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8∼9일 독일과의 외무장관 회담차 베를린을 방문하며, 유엔 총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결국, 지난 3일 개각에서 아베 총리의 재신임을 얻은 기시다 외무상이 유럽과 미국에서 강석주, 리수용 등 북한 외교의 요인들과 만날 것인지가 관심을 끌게 됐다.

 

지난 5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된 북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에서 북한은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북자뿐 아니라 자국 내 모든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진행한 뒤 생존이 확인된 사람은 귀국시키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하고, 일본은 독자적으로 취한 대북 제재의 일부를 해제한다는 합의가 이뤄졌다.  

 

북한은 지난 7월4일 자국 내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 조사기관인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 조사에 착수했고 같은 날 일본은 독자적인 대북 제재 중 일부를 해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