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대체휴일, 내수진작 효과 거둬
첫 대체휴일, 내수진작 효과 거둬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4.09.1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 백화점 매출 증가...민간 확대땐 효과 커질 듯

  

[중앙뉴스=김상호 기자] 이번 추석 연휴에 처음으로 적용된 대체휴일에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유통업체 매출이 평소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이마트는 대체휴일이었던 지난 10일 매출이 지난해 2012년 추석 연휴 다음날(10월2일)보다 4.9% 늘었으며, 매장 방문객 수도 3.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2012년 설 연휴 다음날(2월12일)보다는 매출이 10.7%, 방문객은 6.2% 늘었다.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은 연휴 다음날이 토요일이어서 직접 비교가 어렵다.

 

수요일이었던 지난 10일 매출을 추석 프로모션이 시작되기 직전의 같은 요일(8월20일)과 비교하면 증가율이 17.2%에 달한다.

 

이날 매출은 회사측의 당초 매출 목표치보다 6%가 많았다. 명절 직후여서 신선식품 매출은 목표치에 못 미쳤지만,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가전, 패션 등 다른 부문의 매출은 목표치를 넘어섰다.

 

특히 가전 분야는 주방 가전 등 소형가전과 카메라 등 디지털 가전 매출이 급증하면서 목표치를 40%나 웃돌았다. 

 

홈플러스도 대체휴일 매출이 평소보다 많았다. 홈플러스의 10일 매출은 추석 프로모션이 시작되기 직전 같은 요일(8월20일)보다 14.5%, 8월 둘째 주 수요일인 13일보다는 24.3% 급증했다.

 

롯데마트의 경우도 대체휴무인 10일 매출이 올해 주중(월∼목) 하루 평균 매출보다 28%, 주말로 이어지는 금요일의 평균 매출보다는 3∼4% 가량 많았다. 백화점의 경우 대체휴일에 매출 증가폭이 더 컸던 것으로 밝혀졌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0일 매출이 2주전 수요일보다 78.5% 많았다. 추석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식품을 제외한 비식품 분야 매출만보면 신장률은 123.7%에 달해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수도권 점포의 경우 매출 2주 전 수요일과 비교한 매출 신장률이 33.3%에 그쳤지만, 지방점포는 97.9%, 아웃렛은 282.2%나 됐다.

 

대체휴일인 10일 롯데백화점 본점 매출은 45억원으로 평일(35억원)보다 10억원 이상 늘었으며, 입점 고객수도 평균 6만명에서 7만명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서 유통업계에서는 공무원과 금융권, 일부 대기업에서만 시행된 이번 대체휴일제에 비해 중소기업들에게도 확산될 경우, 더욱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