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 당을 위기에서 구할까?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 당을 위기에서 구할까?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09.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 당을 위기에서 구할까?
문희상 비대위, 문재인·박지원·박영선·인재근 등 포함 6명으로 구성
 

 

 

21일 새정치민주연합이 각 계파 수장급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을 인선해 발표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조정식 사무총장은 21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비대위 위원으로 문희상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박지원, 문재인, 인재근, 정세균 의원과 당연직으로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등 6명이 구성됐다고 전했다.

 

조 사무총장에 따르면 "당이 처한 절체절명의 위기 의식에 따라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비상대책위원회 위원회가 구성됐다"며 "비대위가 환골탈태의 각오로 당을 다시 세우고 전당대회 준비를 공정하게 준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비대위는 22일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무엇보다 현재 공백 상태인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 구성을 무난히 하는 것과 전당대회 룰 구성을 공정하게 마련하는 것이 비상대책위원회의 우선 과제가 될 전망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두 번의 세월호 특별법 합의 번복과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 영입을 둘러싸고 의원들간 계파 갈등이 어느 때보다 날카로워진 상황에서 각 계파 수장급으로 구성된 비대위가 이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