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금리 역대 최저
주택담보대출 금리 역대 최저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0.05.29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대금리차 9개월來 최고…수신금리 2%대 하락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시중 금리가 하락세를 보인데다 상대적으로 저금리인 코픽스(CO 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대출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은행들이 대출 금리보다 예금 금리를 더 큰 폭으로 내리면서 예대금리차는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4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평균 연 5.49%로 전월대비 0.20%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6월의 5.47% 이후 최저 수준이다.

   기업대출금리는 5.51%로 전월보다 0.23%포인트 하락해 작년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각각 5.27%와 5.60%로 0.15%포인트와 0.25%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금리는 0.34%포인트 하락한 5.46%를 기록하면서 2005년 8월 이후 4년8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는 5.07%로 0.40%포인트 급락했다. 이는 2001년 9월 통계 집계 이후 최저치이다. 하락폭은 2008년 12월 이후 최대폭을 기록했다. 신용대출금리는 6.08%로 0.20%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 저축성수신 금리는 평균 연 2.89%로 전월보다 0.38%포인트 급락하면서 작년 5월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하락폭이 대출금리에 비해 0.18%포인트 웃돌면서 작년 2월 이후 1년 2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정기예금 금리는 2.88%로 0.38%포인트 떨어지면서 작년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정기적금 금리는 3.29%로 0.12%포인트 하락했다. 상호부금과 주택부금은 각각 3.09%와 3.16%로 0.30%포인트와 0.05%포인트 떨어졌다.

   저축성수신 금리가 대출 금리 하락폭의 2배 수준에 육박하면서 예대금리차는 연 2.60%포인트로 전월보다 0.18%포인트 확대됐다.

   이는 작년 7월의 2.61%포인트 이후 9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예대금리차는 1월 2.07%포인트에서 석 달 째 확대 추세를 이어가면서 지난달 2.60%포인트대로 진입했다.

   한은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코픽스 연동 대출이 늘어나면서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며 "은행들이 자금 운용처가 없는 상황에서 돈이 계속 들어오자 수신 금리를 상대적으로 많이 내리면서 예대금리차가 확대됐다"고 말했다.

   잔액 기준으로는 총수신 금리가 3.12%로 전달보다 0.07%포인트 하락했으며 총대출 금리는 5.84%로 0.09%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총대출 금리와 총수신 금리의 차는 2.72%포인트로 0.02%포인트 축소됐다.

   2금융권인 상호저축은행의 예금 금리는 지난달 4.62%로 전월보다 0.54%포인트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