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신라면·MCM·별그대
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신라면·MCM·별그대
  • 박연정 기자
  • 승인 2014.10.2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연정 기자] '중국인이 사랑하는 한국의 명품'으로 신라면, 설화수, 별에서 온 그대, MCM, 엑소, 제주특별자치도 등이 선정됐다.

 

23일 한국마케팅협회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인터넷팟 '인민망'(人民網)과 함께 지난 7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중국인 1만76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여 '중국인이 사랑하는 한국의 명품' 42종을 뽑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소비재 부문에서는 농심 신라면,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광동제약 비타500, LG생활건강 죽염 치약, 오리온 초코파이, 한국인삼공사 정관장 등 18종이 '한국의 명품'으로 선정됐다.

 

내구재 부문에서는 성주디앤디의 MCM, 쿠쿠전자의 쿠쿠 밥솥,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LG전자 휘센에어컨, 현대자동차 엘란트라(아반떼) 등 10종이 명품 반열에 올랐다.

 

서비스 부문에서는 가수 EXO, 제주특별자치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롯데면세점, 롯데백화점, 파리바게뜨, 화장품 브랜드샵 이니스프리 등 14종이 꼽혔다.

 

한국마케팅협회는 중국 소비자가 황금색과 메탈 장식의 상품을 선호하며 한국 내 유명 브랜드만 선호하지는 않는다고 조사결과를 분석했다.

 

또 한국산 프리미엄 생활용품은 중국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높으며 한류의 인기가 반드시 상품 매출로 연결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남식 계원예술대 총장은 "이번 조사는 양국의 소비자에게 올바른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의 담당자에게는 시장 트렌드에 맞는 연구개발 방향을 제공하기 위함이다"며 "이를 통해 한국과 중국이 동반 성장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