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팔달산 사건, 장기밀매 정말 아닌가
수원 팔달산 사건, 장기밀매 정말 아닌가
  • 정아름 기자
  • 승인 2014.12.09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팔달산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이 장기밀매를 위해 살해 당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연합뉴스tv)     © 정아름 기자


[중앙뉴스=정아름기자] 수원 팔달산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이 장기밀매를 위해 살해 당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8일 "시신은 머리와 팔이 없는 상반신으로 뼈는 있었지만, 콩팥을 제외한 장기는 없었다"며 "하지만 장기 적출 흔적이 없어서 장기 밀매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시신 발견 닷새째인 오늘 시신의 혈액형이 A형으로 확인됐다"며 "A형인 여성(추정) 가운데 미귀가자나 실종자 등을 우선적으로 탐문하고 있지만 아직 수사에 별다른 진전은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기동대 5개 중대 등 440여 명과 수색견 3마리 등을 투입, 수색을 강화하고 있다. 수색 인력을 기존 340여 명에서 100여 명을 더 늘렸으며 수색 범위도 팔달산에서 수원 전역을 포함한 인접 지역까지 확대했다.

특히 수원 팔달산 사건은 인적이 드문 산에서 일어난 만큼 CCTV보다는 시민제보가 결정적인 단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역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이날 임시반상회를 열었다.

지금까지 접수된 시민 제보는 총 19건으로 이 중 9건은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0건에 대해서는 확인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 뒤편 팔달산 등산로에서 등산객 임모(46)씨는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훼손된 상반신 시신이 담겨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