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장, 김병원 당선...첫 ‘호남 출신’ 민선 회장
농협중앙회장, 김병원 당선...첫 ‘호남 출신’ 민선 회장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1.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농협중앙회장에 김병원씨가 당선됐다.

 

전남 나주 남평농협 조합장 3선을 지낸 김병원(63)씨가 임기 4년의 제5대 민선 농협중앙회장으로 선출됐다.

 

 

12일 서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대의원과 농협중앙회장 등 선거인 292명 가운데 289명이 결선투표에 참석한 가운데 김씨가 163표를 얻어 회장에 당선됐다.

 

1차 투표 상위 득표자로 결선 투표에 진출해 김씨와 경합한 전 낙생농협 조합장 이성희(67)씨는 126표를 얻어 낙선했다.

 

이날 선거에는 김 신임 회장과 이 전 조합장을 비롯해 최덕규(66) 합천가야농협 조합장, 하규호(58) 경북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장, 박준식(76) 농협중앙회 상생협력위원회 위원장, 김순재(51) 전 동읍농협 조합장 등 6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전남 나주 출신인 김 신임회장은 첫 호남 출신 선출직 농협중앙회장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1978년 농협에 입사해 나주 남평농협에서 전무를 거쳐,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조합장 3선을 지냈다.

 

또 최원병 현 농협중앙회장 체제에서 NH무역과 농협양곡 대표이사를 거쳐갔다.

 

김씨는 2007년과 2011년 농협중앙회장 선거에도 잇따라 출마한 바 있다.

 

2007년 선거 때는 1차 투표에서 1위를 했으나 결선에서 최원병 현 회장에 패해 고배를 마셨다.

 

김 신임 회장은 오는 3월 말로 예정된 2015년 농협중앙회 결산총회 다음 날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그는 농협 사업구조개편 마무리, 일선조합 지원 강화, 비리 근절을 위한 조직 투명성 강화 등 농협에 산적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역량을 투입하게 된다.

 

농협중앙회장은 비상근직이지만 조합원 235만 여명, 자산 약 400조원, 31개 계열사, 임직원 8천800여명에 이르는 거대 조직을 대표하면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