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일찍 찾아온 ‘대세론’, 선거 진 사례 많다”
안철수, “일찍 찾아온 ‘대세론’, 선거 진 사례 많다”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0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문재인이 가장 두려워 하는 사람 바로 나”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대권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대세론에 취해 선거에 진 무수한 사례가 있다"고 비판했다.

 

▲ 국민의당 대권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 연합뉴스

 

1일 대구를 방문한 안철수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일찍 찾아온 대세론에 취해 교만한 나머지 선거에 진 무수한 사례가 있다"면서 "문재인은 대선의 상수다"고 전제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가 야권 통합을 말하고 지난 대선에서 남이 안 도와줘 졌다고 하는 것에서 억지로 대세론을 만들려는 초조함이 묻어난다"고 강도높게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대해 안 전 대표는 "민주당 내 경선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무난히 대선 후보로 선출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보다 더 젊고 정직하고 깨끗하고 돌파력 있는 사람이 문재인을 이긴다"며 "제가 적임자이고 민주당과 문재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사람이 바로 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측근들을 겨냥해 "지난 대선 때 후보직을 양보한 뒤 아무 조건 안 걸고 전국을 돌며 유세를 도운 건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국민이 아는데 아직도 인정하지 않는 분들이 계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투표 끝나고 외국 나가는 거 사전에 다 얘기했는데 마치 그것 때문에 진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정말 내가 안 도와서 정권교체에 실패했다고 생각하느냐, 피하지 말고 분명히 얘기하라"고 문 전 대표 측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