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분노 없이 정의 세울 수 없다”..安 지사 비판
文, “분노 없이 정의 세울 수 없다”..安 지사 비판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지사, 통합 정치 강조해 오해 생긴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야권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문재인 전 대표가 분노 없이 어떻게 정의를 세우겟느냐라며 안희정 충남지사의 발언을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가운데 한명인 문재인 전 대표     © 연합뉴스

 

21일 문 전 대표는 서울 용산우체국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의 피바람 발언에 대해 "우리의 분노는 사람에 대한 증오가 아니라 불의에 대한 것으로, 불의에 대한 뜨거운 분노 없이 어떻게 정의를 바로 세우겠느냐"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현실과 적당히 타협하거나 기득권 세력과 적절히 손잡고 타협하는 방식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대개혁은 적폐에 대한 뜨거운 분노와 이를 혁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위에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안 지사도 생각이 다르지 않으리라고 본다"며 "통합의 정치를 강조하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개헌문제에 관해 더블어민주당의 적극적이지 못하다는 일각의 평가에 문 전 대표는 "지금은 탄핵에 집중할 때로, 일에도 선후가 있다"며 "지금 개헌을 얘기하는 사람들은 탄핵 국면을 물타기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여궝의 특검 연장 반대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총리가 거부할 재량과 권리는 없다”며 "특검법은 연장을 전제로 여야가 만들었고, 지금 특검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은 온 국민이 아는 바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검 수사가 충분하지 못했던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의 비협조가 원인인데, 이제 와 반대하는 것은 국민 공분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