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명 '오너들 100억대 배당잔치'..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1천900억원
27명 '오너들 100억대 배당잔치'..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1천900억원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02.2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0억원 이상의 배당금을 받게된 상장사 대주주가 2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100억원 이상의 배당금을 받게된 상장사 대주주가 2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금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005930] 회장이 차지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3일까지 공시된 상장사 결산배당(보통주 기준) 현황을 분석한 결과, 베당 수령액이 100억이 넘는 상장사 대주주는 모두 27명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이건희 회장은 3.5%의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에서만 1천371억원의 배당금을 받는다. 삼성전자의 주당 배당금은 2만7천500원이다.이 회장은 또 삼성생명(보유 지분 20.8%)에서 498억원을 받고, 삼성물산(2.9%)에서도 30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이 회장의 현금 배당액은 총 천899억 원이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773억 원으로 2위를 기록했고, 최태원 SK그룹 회장 609억 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500억 원 등의 순이었다.

 

구속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468억 원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고,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303억 원의 현금 배당을 받게 돼 6위를 차지했다.

 

7위는 조정호 메리츠금융그룹 회장(303억원)으로, 금융권 대주주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다.조 회장은 작년보다 배당액이 84%나 늘면서 이들 27명 가운데 김준일 락앤락 회장(145억원·150%↑)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8위는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으로, 총 298억원의 현금 배당을 받게 돼 작년에 이어 여성 배당 부자 1위를 차지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