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 일신상 이유로 삼성미술관장 사퇴
홍라희 일신상 이유로 삼성미술관장 사퇴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3.0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라희(72) 삼성미술관 관장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72) 삼성미술관 관장이 6일 일신상의 이유로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 관장직을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문화재단은 "홍라희 관장의 사퇴 배경과 관련해 더 구체적인 이야기를 들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홍 관장이 전격 관장직에서 사퇴하게 된 데는 아들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7일 장남인 이 부회장이 구속되자 "참담한 심정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싶다"는 뜻을 주위에 밝혀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3년째 와병 중인 가운데, 이 부회장까지 수감된 상황에서 대외적인 활동이 많은 관장직을 더이상 유지하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는 게 미술계 안팎의 분석이다.

 

홍 관장은 2008년 '삼성 비자금 특검' 사태의 여파로 리움 및 호암미술관 관장직과 삼성문화재단 이사직에서 사퇴했다가 3년 만인 2011년 3월 복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