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결절종 그건 뭐에요?
손목 결절종 그건 뭐에요?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08.2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목에 생기는 혹, 스트레칭이 약
▲ 스마트기기 사용과 가사노동으로 손목에 많은 부담을 안게 되는데, 그 결과 손목에 작은 물혹이 생겨 신경을 압박한다. 전문의들은 예방으로 손목 스트레칭을 권장한다.     ©중앙뉴스


/중앙뉴스/이형근 기자/ 인간에게 손이란 없어선 안될 곳이다. 몸에서 다 필요하지만 특히 손은 뇌에서 판단한 의사결정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집행하는 기관이다. 손은 많은 일을 하고 그만큼 피로도도 쉽게 쌓인다. 손이 하지 않은 일은 하지 않는 일을 빼고 다 한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가사노동부터 컴퓨터 키보드를 두들기는 직장인들 그리고 모바일 기기의 등장까지 포함하면 손의 역할은 더 많아진다. 그렇다보니 손목의 피로는 늘어나고 이후 손목에 질병이 발생한다. 그러나 손의 노동량에 비해 휴식이나 긴장을 풀어주는 운동은 거의 없다. 

 

이게 없어지면 생기는 질환중에 하나가 손목결절종이며 이 통증은 이런 분야에서 대표적인 것이다. 손목결절종은 가정주부 등 여성이 남성보다 2~3배 더 많이 발생한다. 여성의 뼈가 남성에 비해 약하기 때문이다.

 

가정주부는 가사노동을 비롯해 육아를 도맡아 하는 경우가 많아 남성과 비슷한 수준의 노동량을 소화하다 보니 손목 결절종에 쉽게 노출된다. 

 

초기 증상은 손목을 사용할 때 마다 욱신거리는 불쾌감이다. 이후 물혹도 발견된다. 이 물혹을 손목결절종의 원인이다. 실제로 많은 직장인들은 손목에 생기는 물혹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크기가 커지면 병원을 찾는다. 만약 통증만 느껴지고 잡히는 게 없다면 CT 등 초음파 검사를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증상은 손목에 약 1~5cm 크기의 물혹이 생기는데 힘줄막 내의 관절액이 흘러나와 고이면서 생긴다. 가장 쉽게 손목 결절종을 감별할 수 있는데 좋은 방법은 손전등을 발병부위에 비쳤을 때 혹이 붉은 색으로 변한다면 맞다. 결절종의 크기는 작은 콩알부터 포도알까지 커지는 경우도 있다. 가끔 결절종이 작아지기도 하는데 다시 커지며 통증까지 오는 경우도 있다. 간혹 자연적으로 작아질때도 있지만 다시 커진다. 

 

물혹은 성장하면서 신경이나 혈관을 압박하게되고 통증과 손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만든다. 악성 종양으로 악화되지 않지만 생활에 불편을 겪는다. 이 물혹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재발 가능성도 있다.

 

현재 쓰이는 치료법은 주사기로 결절종의 물을 빼내는 것이다. 이 방법은 가장 간단하고 적은 통증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재발율이 높다. 다른 방법은 도구를 이용해 결절종을 눌러 터뜨리는 것이다. 재발율은 낮은 반면 치료할 때 통증이 심하다. 

 

그러므로 스트레칭을 통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한게 손목결절종이다. 손목결절종은 한쪽 손보다 양 손목을 번갈아 가며 쓰거나 손목 스트레칭을 해주는 걸 권한다. 직장 생활에서 가장 추천해줄 수 있는 방법은 양손 목을 번갈아 가며 쓰거나 손목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손목이 꺾인 채 장시간 작업하지 않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운동 할 때 손목을 충분히 풀어주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피트니스 클럽에서 본격적인 운동에 들어가기 전에 손목 관절을 보호하는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해주고 운동량도 적절한 수준에서 맞춰주는게 중요하다. 

 

골프나 테니스, 배드민턴 같은 구기 스포츠를 할때는 반드시 손목보호대를 차서 피로도를 줄여주는 게 하나의 방법이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