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눈물로 수색 작업 지켜 봐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눈물로 수색 작업 지켜 봐
  • 윤장섭
  • 승인 2019.11.0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 찾으려 수색관련 장비 총 동원...해안가 드론띄워 정밀 수색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실종자 시신 2구의 신원은 부기장과 정비사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오늘도 나머지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재개된다.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실종자 시신 2구의 신원은 부기장과 정비사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오늘도 나머지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재개된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실종자 시신 2구의 신원은 부기장과 정비사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오늘도 나머지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재개된다.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 추락사고는 오늘(4일)로 닷새째날을 맞이하고 있지만 아직 생사 확인이 안 된 실종자는 모두 5명이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오늘 오전 7시 30분부터 함정 14척과 항공기 6대를 독도 인근 사고 해역에 투입해, 실종자와 유실물을 찾기 위한 광범위한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드론을 이용한 정밀 수색도 이어지고 있다. 독도경비대와 소방대원들은 독도 인근 해안가에 드론 2대를 띄워 실종자를 찾기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기상 악화로 2일 오후 1시 30분부터 일시 중단된 수중 수색도 기상이 호전되는 대로 다시 시작된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기상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해군·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관계기관의 '사이드 스캔 소나'(Side Scan Sonar), 무인잠수정, 포화 잠수장비, 독도 인근 해저지형 자료 등 실종자를 찾기위한 관련 장비를 총동원하기로 했다.

현재 동해 중부 전 해상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오전 6시를 기해 모두 해제된 상태다. 하지만 오전까지 물결이 높게 일어 수중 수색이 언제 재개될지는 미지수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밤사이 기체 발견 지점 반경 2,900여㎢를 6개 구역으로 나눠 해경 함정 4척, 해군함정 3척, 관공선 2척, 민간어선 3척 등 10여 척과 항공기 4대를 동원해 광범위한 수색을 벌였다.

7명의 탑승힌 소방헬기는 사고 발생 62시간여 만인 지난 3일 오후 2시 4분경에 인양됐으나 실종자는 아무도 발견되지 않았다. 헬기에 탑승한 7명은 추락하면서 파손된 기체 일부와 함께 인양 중 유실된 것으로 보인다.

수색 당국은 소방헬기가 추락한 기체 주위에 유실 방지 그물망을 이중으로 설치했으나, 기체 일부와 내부 장비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함께 유실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동체 안에 있을 것으로 추정됐던 추가 실종자 4명도 내부 수색 결과 아무도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 2일 중앙 119구조본부가 독도 해역에서 수습한 남성 시신 2구의 신원은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대구과학수사연구소 DNA 분석 결과와 해경 정밀지문 감식 결과가 모두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원이 확인된 부기장과 정비사의 시신은 사고 발생 나흘째인 3일 오전 7시54분쯤 가족들에게 인계됐으며 유족들은 비공개로 장례절차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 당국은 오늘 오후 해군 측과 협의해 실종자 수색 관련 내용을 설명할 계획"이다.
 
사고 헬기는 해군 청해진함에 인양 돼 포항항에 입항했으며 사고원인 조사 등을 위해 김포공항으로 옮겨진다.

(자료사진=KBS재난포털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