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네 모녀’ 분향소 설치…이제 하늘나라로 가셔서 편히 쉬시라
성북 네 모녀’ 분향소 설치…이제 하늘나라로 가셔서 편히 쉬시라
  • 윤장섭
  • 승인 2019.11.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20여일 만에 장례절차 진행...한국 사회의 어두운 그늘
성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이달(2일) 초 70대 노모와 40대 딸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를 추모하기 위한 시민 분향소가 마련됐다.
성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이달(2일) 초 70대 노모와 40대 딸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를 추모하기 위한 시민 분향소가 마련됐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성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이달(2일) 초 70대 노모와 40대 딸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를 추모하기 위한 시민 분향소가 마련됐다.

성북나눔의집 등 67개 시민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는 오늘(21일) 서울 성북구 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 부근 삼선교 분수마루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하루 동안 운영한 뒤 오늘 저녁 7시 추모제를 끝으로 분향소를 철거할 예정이다.

추모위원회는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 각계에서 '성북 네 모녀'의 죽음을 안타까워하고, 여러 목소리들을 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타까워만 할 뿐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나, 장례 주체 확인 문제 등으로 고인들의 빈소나 추모계획을 마련하지 못해 "무연고자로 '성북 네 모녀'의 공영장례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오늘 하루나마 '성북 네 모녀'를 추모하기 위한 시민분향소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70대 노모와 40대 딸 3명은 숨진 이후 상당한 시일이 지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집 우편함에 채무 이행 통지서 등이 여러 건 있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 모녀가 생전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20여일이 지나도록 네 모녀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문제 등으로 장례가 치러지지 못했다.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는 "2014년 '송파 세모녀' 사건 이후 정부가 전국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국민기초생활보장법 등을 제정했지만 빈곤층의 현실은 변하지 않았다"며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 수가 여전히 3%대에 머무르고 있어 "불안정한 영세자영업자와 노동자들의 위험에 대응하는 복지제도 마련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했다.

위원회는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의 독소 조항인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하라"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위원회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끝내고 '고(故) 성북 네 모녀'라고 적힌 위패 앞에 향을 피우고 흰 국화꽃을 한 송이씩 올려놓았다.

한편 성북경찰서로부터 '성북 네 모녀'에 대해 '무연고 시신처리'를 의뢰받은 성북구는 친지 등을 다시 한 번 확인한 뒤 서울시 조례에 따라 공영장례를 위탁기관에 맡길 방침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