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개러리 초대 박철성의 문화산책] 신문사 편집국 內 ‘좌충우돌’ 그린 연극, "부장들"
[중앙 개러리 초대 박철성의 문화산책] 신문사 편집국 內 ‘좌충우돌’ 그린 연극, "부장들"
  • 윤장섭
  • 승인 2019.12.1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감 십분 전, 꽂힌 특종! 내보내? 말아?

 

특종을 둘러싼 신문사 편집국의 좌충우돌을 그린 작품 연극 "부장들"
특종을 둘러싼 신문사 편집국의 좌충우돌을 그린 작품 연극 "부장들"

기사 마감 십분 전. 데스크는 호통치고 담배연기 자욱했던 그곳. 특종이 꽂혔다. 돌아오는 18일, 신문사 편집국이 대학로로 차려진다. 연극 "부장들" 얘기다.

연극 "부장들"은 특종을 둘러싼 신문사 편집국의 좌충우돌(左衝右突)을 그린 작품이다.

"부장들"은 특종을 과연 기사로 내 보내야 하는지를 놓고 찬반론이 분분하다. 무대에선 기자들 논쟁이 뜨겁다. 실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무대 열기를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다.

또 ‘진실’은 우리 모두가 공공의 선이라 일컫는 정의와 어떻게 결부되고 충돌되는가에 대해 관객에게 질문을 던진다. 사뭇 진지하기 까지 하다. 연극계에서는 작품 "부장들"이 언론의 사명 등을 긴박하게 풀어 놓은 작품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 화려한 출연진

화려한 출연진
화려한 출연진

이번 공연엔 배우 김홍표와 전(前) 국립극단 소속의 한 윤춘을 포함해, 손성호, 박정민, 김정동 등 대학로의 유명 중견배우들이 출연한다. 여기에 박정민, 박미선, 박준상, 최소영, 양대국, 서한결, 한승철, 정민영, 김혜숙, 등이 무대를 뜨겁게 달군다.

이우천 연출은 "연극 "부장들"은 신문사 편집국에서 벌어지는 각 분야 데스크(부장)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라면서 "언론의 표상이랄 수 있는 신문이 어떤 내부 기능을 거쳐 활자화되고 독자를 만나는지 그 속살까지 보여준다. 이는 지금까지 우리 연극계에서 손대지 않았던 신선한 소재로 관객에게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 부장 배역을 연기하는 한윤춘... 전 국립극단 소속으로 내공 깊은 연기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최 부장 배역을 연기하는 한윤춘
최 부장 배역을 연기하는 한윤춘

‘최 부장’ 배역을 연기하는 한윤춘은 “생경(生硬) 한 직업군이라 낯선 작품이었지만, 역시나 사람 사는 곳이었다.”라면서 “작품을 통해 주위 기자들을 더 이해하게 됐고 기사 한 줄에 그들의 깊은 이해와 선택이 담겼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극중 권미리 배역엔 서한결...기자정신에만 몰입

권미리 배역, 서한결
권미리 배역, 서한결

연극 "부장들"의 ‘권미리’ 배역은 서한결 배우 몫이다. 그녀의 진지한 연기가 눈길을 끈다. 서한결은 “극중 권미림의 파이팅 넘치는 기자 정신에 몰입했다.”면서 “앞으로는 기사의 바이라인도 꼭 챙겨야겠다.”라고 살짝 미소 지었다.

‘국제부장’ 역할의 최소영 배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각자의 가치관에 따라 받아들여진 사실이라도 서로 다르게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세상엔 이분법적으로만 평가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있는데, 지금 각자의 입장에 대해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관람 팁을 제공했다.

▲ '문화부장' 역을 맡은 양대국이 객석에 던지는 메시지...진실의 당위성은 무엇인가

'문화부장' 역을 맡은 양대국
'문화부장' 역을 맡은 양대국

양대국은 “그동안 여러 역할을 연기했지만 기자 역은 처음이라 최종 리허설 때까지도 부담됐다.”면서 “이번 무대는 관객들에게 진실의 당위성을 생각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연극 "부장들"은 실제 기자였던 작가가 자신의 경험담을 극화 시킨 작품. 18∼29일 대학로 ‘아름다운 극장’에서 공연한다. 전석 매진이 예감되는 작품이라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