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아시아나조업사KO 노조, “코로나19 빌미로 정리해고 부당”
이스타·아시아나조업사KO 노조, “코로나19 빌미로 정리해고 부당”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5.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아시아나조업사KO "해고금지 법안 도입하라"
이스타항공노조와 아시아나항공 조업사 KO 노동조합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이스타항공, 아시아나 KO 정리해고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위기를 빌미로 한 파렴치한 정리해고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며 “실효성 있는 해고금지 법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이스타항공노조와 아시아나항공 조업사 KO 노동조합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이스타항공, 아시아나 KO 정리해고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위기를 빌미로 한 파렴치한 정리해고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며 “실효성 있는 해고금지 법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항공업계가 심각한 타격을 받은 가운데 실직 위기에 놓인 이스타항공노조와 아시아나항공 조업사 KO 노동조합이 정리해고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스타항공노조와 아시아나항공 조업사 KO 노동조합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이스타항공, 아시아나 KO 정리해고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위기를 빌미로 한 파렴치한 정리해고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며 “실효성 있는 해고금지 법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노조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모두 함께 극복하자는 사회전반의 분위기에 반해, 고용유지지원제도 조차 신청하지 않고 정리해고를 우선하는 파렴치한 기업들이 있다”며 “바로 이스타항공과 아시아나 KO”라고 비판했다.

이날 박이삼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 위원장은 “벌써 계약직 노동자들은 권고사직, 계약해지 등으로 일자리를 잃은 상태고 남아있는 정규직 인원도 사정은 마찬가지”라며 “곧 불어 닥칠 해고로 형 집행을 기다리는 사람처럼 밤잠을 설치며 사측의 구조조정 명단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정남 아시아나케이오지부 지부장은 “무기한 무급휴직에 동의서를 제출했음에도 회사는 엊그제 5월 상황에 따라 필수업무 유지인원 160명만 남기고 2차 해고를 단행하겠다고 공지했다”며 “화장실 갈 시간과 물 먹을 시간도 제대로 주지 않고 일을 부려먹더니, 코로나19의 한시적 사태로 회사는 노동자들을 신다 만 헌신짝 취급하며 악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노조 측은 이번 사태가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비정규직 노동자를 희생양 삼아 정리해고를 단행하는 첫 사례’라고 지적했다. 사측이 이번 정리해고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처라고 주장하지만, 사실은 인력감축 자체가 목적인 구조조정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은 인수기업(제주항공)의 입맛에 맞춘 구조조정 흐름은 수익노선 운항중단에서 항공기리스 반납, 항공기 축소에 따른 인력 잉여의 구조조정 필요와 구조조정으로 진행됐다”며 “정부의 고용유지지원제도 활용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 코로나19 위기를 빌미로 정리해고를 강요하는 원·하청 사용자를 감독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말뿐인 고용유지조치로는 노동자들의 해고를 막을 수 없다”며 “정부의 방침을 외면하고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사용자들에 대한 근로감독과 현장지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용유지지원제도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재난위기를 이유로 해고먼저가 아닌 해고금지 법안을 도입해야 한다”며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사용자들의 행태를 바로잡고 정리해고와 무급휴직 강요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것이 그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