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피해자 중심주의에 서는 것이 맞다”
박용진 “피해자 중심주의에 서는 것이 맞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7.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책임하다고 지적
서울시와 민주당이 할 일
공인으로서 어떤 입장 가져야 하나
윤준병 의원의 헛소리
정의당도 홍역 치렀지만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중에 박용진 의원이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의원은 14일 아침 방송된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 “어쨌든 정치 지도자이자 사회적인 역할을 하는 분이 어떤 상황이었는지 짐작은 가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서는 충격적이기도 하고 실망스럽기도 하고 무책임한 것 아니냐라는 생각도 들고 그렇다”며 비판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누구도 예기치 못 했던 일이 갑작스럽게 벌어지는 상황이니까 그러나 분명한 건 우리 사회가 길지는 않습니다만 이런 문제와 관련해서 피해자 중심주의에 서는 것이 맞다”며 “고통받았다는 그 피해자 목소리에 지금은 귀 기울여야 될 시간이 아닌가 싶다. 장례식 절차가 끝났더라도 피해자의 고통과 피해 호소가 계속되는 한 이 일이 끝난 건 아니기 때문에 이제 이 문제와 관련해서 우리 사회가 집단적인 합의에 근거해서 하나 하나 문제를 해결하고 답을 찾아나가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故 박원순 시장에 대해 무책임하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구체적으로 뭘 해야 할지에 대해 박 의원은 △당 차원의 진상 파악 및 대책 마련(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성평등 교육 실질화+여성 친화 정당으로의 변화 노력)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책 마련 △남녀고용평등법상 서울시의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방지 노력 등을 거론했다.

박 의원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그 이후에 대책 마련 활동을 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고통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면서도 “당은 당대로 서울시는 서울시대로 할 일이 있다”고 환기했다. 

사실 박 의원도 박 시장에 대해 어떤 스탠스를 가져야 할지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박 의원은 “나도 혼란스러운 게 개인적인 관계라고 하는 아주 인간적인 측면과 또 공인으로서의 박용진이 가져야 될 태도가 어떤 건지 너무 혼란스러웠다”며 “박 시장이 개인적으로 베풀어줬던 친절, 우리 지역에 대한 관심, 국민들과 서울시민에게 보여줬던 남다른 태도 이런 것들에 대해서는 소중하게 간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 문제와 또 우리 사회가 어렵게 마련해가고 있었던 성인지 감수성과 관련된 작은 합의들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풀어냈다.

이어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공적으로 바라보고 가야 된다고 생각한다. 장례 기간에 있었던 논란이나 사회적인 충돌 이런 것들은 또 다른 사회적 합의를 채워나가기 위한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생각한다”며 “이걸 그냥 그렇게 묻어버리면 다 끝나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이제부터 공론화 작업을 하고 아까 말씀드렸던 각 기관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사적인 감정 그리고 관계 이런 것들에 앞서서 우리 사회가 보다 성숙한 사회로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야 될 것”이라고 설파했다. 

한 마디로 그게 “어떻게 보면 더 넓은 의미에서 고인에 대한 예를 다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관련해서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김해영 최고위원은 13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피해 호소인에 대한 비난이나 2차 가해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수도인 서울이 전혀 예상치 못 하게 권한대행 체제로 돌입하게 됐다.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민주당에서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향후 당 소속 고위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윤준병 의원이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서울시 행정1부시장으로 재임한 바 있는 윤준병 의원의 설화와 관련 “개인적인 피상적인 느낌이라든지 아니면 예단을 가지고서 이 문제를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13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의 숨은 유지가 있다면서 “이후에 전개될 진위 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재차 “고인이 죽음을 통해 주는 숨은 유지는 미투와 관련된 의혹으로 고소되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부끄럽고 이를 사과한다.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 한다”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하셨다”고 강변했다. 

이어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고소인 법률 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13일) 오후에 있었지만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 침실 등 언어의 상징 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궤변을 늘어놓았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윤 의원의 글을 접하자마자 페이스북에서 “참 인간임을 포기하는 길이 여러 가지가 있다”며 “살면서 내 반경 5미터 이내에 나타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거친 분노를 그대로 드러낸 셈이다.

한편, 정의당 소속 류호정·장혜영 의원 등이 박 시장에 대한 조문을 하지 않고 피해자의 입장에 서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정의당 당원들의 탈당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 이호영 정의당 서울 동작구위원회 위원장은 14일 아침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의 곁. 정의당이 서 있어야 하는 곳은 명확하다. 이어지는 탈당 행렬에 마음이 무겁지만 쏟아지는 비를 남은 우리들이 함께 맞겠다”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