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한국, OECD 중 코로나 경제적 피해 가장 적어”
IMF 총재, “한국, OECD 중 코로나 경제적 피해 가장 적어”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10.2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와 화상면담…게오르기에바 총재, “한국 대응 사례 회원국들과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와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와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관련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2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화상 면담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은 신속한 방역 대응에 힘입어 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방역과 함께 약 60년 만에 한 해 4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등 과감한 경제 회복 지원을 추진한 것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어 다른 국가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IMF 회원국들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의 저소득국 역량개발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저소득국 지원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국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이들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 움직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홍 부총리는 올해 11월부터 한국의 IMF 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한국과 IMF 간 협력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해나가자며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총재가 방한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게오르기에바 총재도 코로나19가 진정돼 한국에 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IMF는 이달 내놓은 세계경제전망(WEO)에서 한국(-1.9%)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리투아니아(-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을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