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와 백신①]국토부, 항공업계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항공수송 지원
[코로나와 백신①]국토부, 항공업계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항공수송 지원
  • 윤장섭
  • 승인 2020.12.0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 1편당 백신 수송량 기중치보다 3배 늘려...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 늘린다
백신 수송 신속처리 지원위해 TF팀 별도로 구성...보안검색 처리절차도 간소화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국토교통부가 항공업게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백신 수출입 지원에 나선다.

8일 국토교통부는 국내 수요에 필요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하고 신속한 항공수송을 위한 분야별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항공기 1편당 백신 수송량을 증대하고 보안검색 절차를 간소화하는 한편, 수출·입을 지원하는 등 선제적인 지원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수요에 필요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하고 신속한 항공수송을 위한 분야별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사진=국토교통부 항공운항과)
국토교통부는 국내 수요에 필요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하고 신속한 항공수송을 위한 분야별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사진=국토교통부 항공운항과)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하고 신속한 항공수송을 위해 가장 먼저 백신 수송 신속처리 지원 전담조직(TF)’을 별도로 구성하기로 했다. TF팀은 보건당국의 요청사항 및 항공·유통업계 건의사항을 원 스톱으로 한 번에 처리한다. 

TF팀 단장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이 맡아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신속하게 처리 지원한다. TF팀은 △공항공사, △항공업계, △유통업계 등이 참여하며 백신 수송에 필요한 안전관리 기준을 탄력적으로 검토하고 △백신 수송 항공기에 대한 운송 승인, △공항 내 출입 협조, △인천공항 콜드체인망 확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유통과 보관을 위해서는 초저온의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미 FDA승인을 받은 화이자는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유통과 보관이 이루어져야 하고, 모더나도 영하 20도에서 유통과 보관이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서는 드라이아이스를 함께 탑재해야 한다.

문제는 드라이아이스는 승화(고체→기체) 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₂)가 배출돼 항공 위험물로 분류되어 있는 관리종목이다. 따라서 국토부는 더 많은 백신을 항공기로 운송하도록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늘리기로 했다.

국토부는 항공기 CO2 배출시스템 점검 의무화, CO2 농도측정기 구비 등 대체 안전관리 방안을 별도 마련하고, 항공기 제작사(보잉·에어버스) 기준을 검토해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완화(3300KG→최대 1만 1000KG)하는 등 코로나19 백신 수송량을 증대시키기로 했다.

국토부는 더 많은 백신을 항공기로 운송하도록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늘리기로 했다.(국토부 자료)
국토부는 더 많은 백신을 항공기로 운송하도록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늘리기로 했다.(국토부 자료)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업체와 계약을 이미 체결한 상태이며, 백신 수송을 담당하는 직원들에 대한 교육도 모두 마친 상태다. 화물터미널 시설물 안전요건도 전체적으로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백신을 위탁받아 생산을 하고있는 국내업체의 코로나19 백신과 바이오의약품의 해외수출 지원을 위한 특별보안검색절차도 간소화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업체가 특별보안검색을 신청하는 경우 지방항공청의 승인을 받은 후 보안검색원이 업체를 직접 방문해 전수검사를 실시함으로써 검색대기 등 시간이 길어져 유통과정에서 애로를 겪었다.

국토부는 내년 2월에는 항공보안법 시행령을 개정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에 대한 특별 보안 검색을 완전히 면제할 계획이다.

바이오의약품의 처리절차도 개선된다. 공항 화물터미널에서 특별보안검색(폭발물흔적탐지장비 이용)을 직접 실시함으로써 신속한 해외 수송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이에따라 공휴일은 수송이 곤란하고 평일 최대 3일 걸리던 처리기간이 휴일 포함 평일에도 즉시 수송 가능하게 된다.

코로나19 백신 운송수요 및 수입정보에 대한 정보공유도 강화한다. 항공사는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백신확보 계획에 따라 수송수요 발생 시 항공기 기재 운항정보 및 수송 가능량 등을 제공한다.

정부도 우리 항공사가 취항하는 항공노선에서 백신 수송수요가 발생하는 경우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항공 노선이 개설되지 않은 국가의 경우에는 항공 협정서를 신속하게 검토하는 등 신규 노선 개설에 적극 협조 할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지금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백신·치료제 등의 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겠다”며 “제도의 탄력적 운영으로 항공화물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최대한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