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라이브 커머스 매출 5배 ↑... 올해 매출 1,000억 목표
현대홈쇼핑, 라이브 커머스 매출 5배 ↑... 올해 매출 1,000억 목표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1.2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 ‘쇼핑라이브’ 작년 매출, 전년보다 5배 성장한 285억
연간 누적 시청자 2,500만명
(사진=현대백화점 )
(사진=현대백화점 )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현대홈쇼핑의 ‘라이브 커머스’ 사업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홈쇼핑이 론칭 2년만에 매출 규모가 5배 이상 성장했다. 이에 회사 측은 인력 확대와 콘텐츠 강화를 통해 올해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매출이 지난 2019년(50억원)과 비교해 5배 이상 성장한 285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누적 시청자 수도 2,500만명에 달했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지난 2018년 11월 현대H몰 모바일앱 내에 ‘쇼(Show)핑라이브’ 코너를 론칭하며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지난해 방송 1회당 매출과 시청자 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방송 1회당 매출은 평균 3,000만원으로, 지난 2019년(1,500만원)과 비교해 두 배 증가했다. 방송 1회당 시청자 수도 평균 2만~3만명으로 2019년(1만명 수준)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모바일에 익숙한 MZ세대를 중심으로 ‘언택트’ 트렌드가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2018년부터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삼고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키워왔다”며 “TV홈쇼핑의 전문성을 접목한 운영 방식과 라이브 커머스 전문 쇼호스트 육성, 선제적인 방송 확대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현대홈쇼핑은 올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올 상반기 중 라이브 커머스 운영 인력을 10여 명 추가할 계획이며, 전문 쇼호스트도 두 배 가량 늘릴 예정이다.

쇼핑라이브 방송 횟수 또한 주 50회 이상으로 늘리는 한편, 고정 프로그램도 현재 7개에서 15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120억원을 투자한 뷰티MCN ‘디퍼런트밀리언즈’와 협업을 통한 미디어 콘텐츠 강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현대홈쇼핑은 이를 통해 올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매출 규모를 1,000억원대로 키운다는 목표다. 

홍성일 현대홈쇼핑 H몰사업부장은 “앞으로 ‘쇼핑라이브’를 기존 TV홈쇼핑, 현대H몰 , 현대홈쇼핑플러스샵(T커머스)에 버금가는 ‘제4의 채널’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라이브 커머스 전용 상품, 맞춤형 콘텐츠 등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