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현대차그룹 ‘맞손’…미래형 모빌리티 벤처기업 투자 펀드 조성 
산업은행-현대차그룹 ‘맞손’…미래형 모빌리티 벤처기업 투자 펀드 조성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2.0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5억원 규모의 벤처펀드 조성으로 미래형 모빌리티 투자 확대
산업은행(산은)과 현대차그룹이 손을 잡고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벤처기업을 공동으로 발굴, 투자하는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사진=김상미 기자)
산업은행(산은)과 현대차그룹이 손을 잡고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벤처기업을 공동으로 발굴, 투자하는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산업은행(산은)과 현대차그룹이 손을 잡고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벤처기업을 공동으로 발굴, 투자하는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 산업은행은 지난달 29일 현대자동차그룹과 745억원 규모의 오픈이노베이션펀드 결성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양측은 745억원 규모의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인 ‘제로원(ZER01NE) 2호 펀드’ 결성을 끝냈다.

현대차(180억원), 기아(120억원), 현대차증권(50억원)이 출자자로서 펀드를 공동 운용하고, 산은(200억원), 신한은행(30억원)이 금융기관 출자자로 참여한다.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 현대트랜시스, 현대오트론, 현대엔지니어링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와 만도, 동희, 글로벌오토트레이딩, 코리아에프티 등 협력사도 각각 출자해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 펀드의 주 투자대상은 친환경차, 스마트카 관련 벤처기업을  중심으로 하며,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등 최첨단 모빌리티 기술 영위 벤처기업까지 포괄한다.

이와 더불어 양측는 이번 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다각도의 비즈니스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산은과 현대차그룹은 또 업무 협약을 맺고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가진 유망 스타트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양측은 업무 협약에 따라 업계의 다양한 정보 공유를 바탕으로 신규 사업 창출, 사업 경쟁력 강화 등을 도모할 예정이다.

친환경 모빌리티 업계 동향과 발굴 기업에 대한 정보 공유, 공동투자 협력체계 구축 및 성장 펀드 공동 조성, 신규 유망 사업 아이템과 관련한 정보 교류 및 사업화 연계, 신사업 협업 회사에 사업자금 지원 등이 구체적인 협력 내용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 대전환기에 우리나라 완성차업체 및 부품협력사들의 미래먹거리 발굴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업계 민간자본이 디지털 및 그린 뉴딜로 유입되는 모멘텀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