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집에서 미리 만날수 있다... 15일부터 가상현실 시작
용산공원, 집에서 미리 만날수 있다... 15일부터 가상현실 시작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3.1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0도 가상현실로 주요 경관 생생 체험..오프라인 체험부스도 운영
미래의 용상공원을 가상현실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국토부)
미래의 용상공원을 가상현실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국토부)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미래의 용산공원을 집에서 개인 PC나 스마트 폰 등을 통해 미리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집에서도 미래의 용산공원을 경험할 수 있는‘VR 용산공원’ 서비스를 15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제공하는 VR 용산공원은 국민소통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속 가능하며, 이 달 장교숙소 5단지를 시작으로 다음 달 부터는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과 국립중앙박물관의 VR 체험존에서도 만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VR 용산공원은 벚꽃가로, 호수, 산마루길 및 초원 등, 공원의 주요지점 10개소에서 공원 한복판에 서 있는 듯한 360도 가상현실을 구현, 공원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항공뷰 2개소를 제공한다.

장교숙소 5단지와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의 VR 체험존은 기존 전시물들과 연계되어 방문객들의 공원에 대한 이해를 도울 것으로 기대되며, 국립중앙박물관과 이촌역 사이 지하연결통로에는 지난해 개최된 용산기지 사진 공모전 우수작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VR 체험존 방문객들은 방명록 및 용산공원에 보내는 엽서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보낼 수도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민 참여단의 논의활동에 VR 용산공원을 적극 활용하고, 온라인 누리집과 VR 체험존을 통해 접수되는 다양한 의견들도 폭 넓게 수렴하여 금년 말 용산공원 조성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주말, 국민 참여단은 장교숙소 5단지에서 첫 번째 워크숍을 진행하면서 용산공원에 대한 첫 인상을 공유하고 활동포부를 다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많은 국민들이 가상현실을 통해 용산공원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게 상상해 볼 수 있게 되었다”면서 “국민들과 함께 공원을 조성하는데 있어 VR 용산공원이 중요한 소통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