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가장 강력한 황사 왔다...전국 '중국발 황사' 공습, 내일까지 이어져
[오늘의 날씨]가장 강력한 황사 왔다...전국 '중국발 황사' 공습, 내일까지 이어져
  • 윤장섭
  • 승인 2021.03.1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특보 발령...외출삼가고 가정에 머물러야

[중앙뉴스=윤장섭 기자]3월의 셋째주 화요일(16일)인 오늘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가운데 첫 황사가 대기 상층으로 서서히 유입되고 있다.

화요일(16일)인 오늘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가운데 첫 황사가 대기 상층으로 서서히 유입되고 있다.(사진=윤장섭 기자)
화요일(16일)인 오늘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가운데 첫 황사가 대기 상층으로 서서히 유입되고 있다.(사진=윤장섭 기자)

이른 새벽부터 백령도에서 황사가 관측되기 시작했고, 이 황사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며 차츰 하강 기류를 타고 내륙으로 들어와 오전에는 전국이 황사 영향권에 들겠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기압골의 영향에서 차츰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중국 내륙에서 발원한 황사가 오늘 새벽 국내에 유입돼 내일(17일)까지 전국이 황사의 영향권에 들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수도권 등 서쪽 지역은 농도가 짙게 나타나면서 미세먼지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겠다며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가정에 머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꼭 외출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황사용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 아침 출근길 기온이 영상 4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날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영상 13도, 낮 최고 기온은 영상 11도~21도로 예상된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15도 내외까지 올라 포근하겠다. 

오전 7시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춘천 2도, 강릉 8도, 대전 6도, 대구 9도, 전주 8도, 광주 10도, 부산 13도, 울릉도.독도 12도, 제주 12도 등이며, 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1도, 춘천 14도, 강릉 17도, 대전 14도, 대구 17도, 전주 15도, 광주 17도, 부산 19도, 울릉도,독도 16도, 제주 15도로 예상된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의 유입과 국내외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의 영향으로 공기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전 권역에서 나쁨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이번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는 1시간 평균 농도 800㎍/㎥ 이상으로 2시간 넘게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오늘 아침과 같은 '짙은' 황사가 관측된 건 2016년 4월 이후 약 5년 만의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황사는 수요일(17일)인 내일 점차 약화되겠으나, 한반도 주변의 기압계의 흐름에 따라 이후에도 약하게 지속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청의 기상정보와 국립환경과학원의 미세먼지예보를 참고해 달라고 전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오전까지 강원영동과 경북북동산지, 경북동해안에는 바람이 25~50km/h(7~14m/s)로 강하게 불겠고, 특히 강원산지에는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산불은 물론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중부먼바다에 바람이 30~60km/h(8~16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3.0m로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한편 황사가 물러나고 나면 기온도 오르면서 금요일에는 서울 낮 기온이 19도까지 올라 올봄 들어 가장 온화한 날씨가 되겠고 주말에는 전국에 또 한차례 비소식이 나와있는 가운데 제주도는 흐리고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