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은행장, 코로나19 피해 기업···수출 재도약 정책자금 적기 지원
방문규 은행장, 코로나19 피해 기업···수출 재도약 정책자금 적기 지원
  • 박주환 기자
  • 승인 2021.03.1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 성형기계 합금철 제조기업 ‘SIMPAC’ 찾아 현장 목소리 청취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수출 재도약 위해 정책자금 적기에 지원할 것

[중앙뉴스=박주환 기자]코로나19로 수출기업의 어려움 겪고 있는 가운데, 수출입은행 방문규 행장은 코로나 피해기업을 방문하여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수출 재도약 위해 정책자금을 적기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방문규 행장이 이날 인천에서 금속 성형기계와 합금철을 제조하는 SIMPAC(이하, ‘심팩’)을 찾아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14일 밝혔다. 심팩은 자동차 제조업, 항공우주업 등 금속가공 업계에 다양한 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금속 프레스기 제조부문 국내 점유율 1위의 강소기업이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맨 가운데)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피해기업 점검과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인천의 금속 프레스기 강소기업인 심팩을 찾아 최진식 심팩회장(사진 맨 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수출입은행)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맨 가운데)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피해기업 점검과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인천의 금속 프레스기 강소기업인 심팩을 찾아 최진식 심팩회장(사진 맨 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수출입은행)

심팩은 수은의 정책금융을 발판 삼아 인도의 대표 자동차 부품사인 JBM에 총 1200만달러 규모의 제품을 수출하는 등 신흥국 수출 판로 개척을 통해 세계 프레스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수은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전방산업이 위축돼 심팩이 수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책자금 58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최진식 심팩 대표이사는 이날 면담 자리에서 “전방산업이 다행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려면 해외원자재 확보 등을 위한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방 행장은 “중소·중견기업의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극복 및 신산업 진출 등 수출 재도약을 위한 자금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대출·보증·투자 등 전방위 금융프로그램을 활용할 방침이다. 수은은 고객밀착형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1월 중소중견영업부와 수출초기기업 전담 조직인 '성장지원팀'을 신설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계속해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의 지원을 지원하겠다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