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현장]LH,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 공급 계획 발표...주거복지 정책 현장에서 지원
[오늘의 현장]LH,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 공급 계획 발표...주거복지 정책 현장에서 지원
  • 윤장섭
  • 승인 2021.04.0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2025년까지 임대주택 168만가구 중 74% 125만가구 공급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021년 주거복지업무 추진 목표를 ‘국민이 체감하는 든든한 주거생활 안전망 구축’으로 정하고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5일 LH는 전국에 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해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을 현장에서 지원한다고 밝혔다. 

5일 LH는 전국에 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해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을 현장에서 지원한다고 밝혔다.
5일 LH는 전국에 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해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을 현장에서 지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는 주거복지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2017년에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을 수정 보완한 주거복지로드맵 2.0을 통해 2025년까지 임대주택 168만가구를 공급하기로 했고, LH가 임대주택 168만가구 중 74%인 125만가구를 공급한다. 또 지난해 11월 국토부가 전세대책에서 약속한 공공임대(11만 4천가구)중 9만2천가구에 대한 공급도 책임지기로 했다.

LH는 지난해 임대주택 9만9천가구 공급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LH는 전세형 공공임대 첫 공급에 나섰고 1만가구에 이르는 노후임대주택 리모델링에도 착수했다.

올해 공급되는 LH공공임대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건설임대(국민, 행복, 영구임대)가 5만8천가구, ▲매입임대가 4만가구, ▲전세임대가 3만4천가구 등이다.

LH가 올해 전세시장의 안정을 위해 공급하는 전세형 주택은 13만2천가구 중 6만3천가구다. 전세형은 월임대료를 낮추고 보증금 비중을 높인 것으로, 기존 건설임대주택의 공실과 신규 매입하는 공공전세주택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공공전세주택은 도심에 있는 다세대·다가구·오피스텔 등 신축 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3∼4인 가구에 2년간 한시적으로 전세로 공급하는 유형이다. 올해 연말에는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을 통합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처음으로 시범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에 유형별로 달랐던 소득·자산 기준을 중위소득의 150% 이하 등으로 일원화해 임대주택을 신청하는 신청자 입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는 소득에 따라 차등화한다. 시범단지는 경기도 2곳이다. 과천지식정보타운과 남양주별내의 신축 단지로 약 1천가구가 공급된다.

LH는 올해 생애단계별 맞춤형 주택 공급으로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의 주거만족도 제고에 역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또 ▲고시원, ▲숙박시설 등 도심 비주거시설을 리모델링해 청년·1인가구에게 공급하고 다자녀가구를 위한 공용 아이돌봄시설 설치도 지원하기로 했다. 단지 내 작은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창출하거나 가용공간에 생활편의시설을 유치하는 등 입주민 주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활동에도 나선다.

한편 LH는 기존 LH 청약센터 외에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홍보채널을 적극 활용해 모집단지 및 일정, 신청자격 등 정보를 누구나 빠르고 편리하게 접할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