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제76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
남부지방산림청, 제76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4.0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산림청이 5일 식목일을 맞아 청사 내 수목학습장에서 직원들과 함께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남부지방산림청이 5일 식목일을 맞아 청사 내 수목학습장에서 직원들과 함께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조병철)은 5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청사 내 수목학습장에서 직원들과 함께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코로나19의 감염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시민들이 참여하는 기념행사 대신 조병철 청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청사 내에서 단풍나무 등 77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으로 식목일을 기념했다.

최근 ‘2050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나무심기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산림청에서는 올해 3월초 경남 양산을 시작으로 경북 봉화·울진까지 국유림 499ha 면적에 149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이는 연간 약 5,500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수량으로 승용차 2,850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상쇄할 수 있는 정도이다.

조병철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올해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첫해이다. 산림청에서는 2050년까지 30억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중립 3,400만톤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많은 국민들의 참여가 있어야만 가능하다”며 “제76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국민 모두가 내 주변부터 나무를 심으며 탄소중립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