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자수정 동굴나라에서 영천 와인 맛본다
영천시, 자수정 동굴나라에서 영천 와인 맛본다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4.1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수정 동굴나라에서 영천와인을 판매하고 있는 현장 사진
자수정 동굴나라에서 영천와인을 판매하고 있는 현장 사진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영남알프스 한자락에 위치한 자수정 동굴나라에 봄이 되면서 자연을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 이에 영천와인이 지난 10일부터 주말 관광객을 대상으로 동굴 내에서 홍보·판매 행사를 시작한다.

앞서 2019년 11월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자수정 동굴나라(㈜영남알프스레져 대표 고명현)와 지역 경제와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고, 작년 8월부터 11월까지 11개 와이너리가 입점해 영천와인 판매를 시작했다.

영천와인은 지난해 말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인하여 동굴 내 판매장 운영을 중단하였으나 자수정 동굴나라와 협력, 철저한 방역조치를 실시하여 주말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자수정 동굴을 찾은 관람객에게 다시 영천와인을 선보이기로 결정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전국 최대 동굴 테마파크 자수정 동굴나라에 영천의 특산품인 와인이 입점하게 됨으로써 새로운 판로의 개척과 브랜드 홍보를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명현 대표는 “자수정 광산의 폐갱도를 활용하여 조성한 국내 최초의 인공 동굴로 울산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자수정 동굴이 영천와인 판매장의 재운영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잃은 활기를 되찾아 상호 발전하길 기대 한다”라고 답했다.

영천시는 지역 특화산업인 포도와 와인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07년 와인 선포식 이후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영천와인학교 건립, 와이너리 14개소 및 서브와이너리 50개소를 육성해 연간 27만병, 국산 와인시장 약 30%를 점하고 있으며, 와인 품질의 향상으로 각종 국ㆍ내외 와인 대회에서 우수 와인으로 평가받으면서 국내 최대의 와인 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