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전 의원, 최재성 靑 정무수석 후임으로 내정 될 듯
이철희 전 의원, 최재성 靑 정무수석 후임으로 내정 될 듯
  • 윤장섭
  • 승인 2021.04.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희 전 의원
이철희 전 의원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후임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최재성 정무수석이 4.7 재보선 패배에 대한 책임은 물론 선거 전에도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피력해왔다며 최 수석과 함께 김외숙 인사수석을 비롯한 일부 비서관들도 사의를 표명해 이번 개편에 포함 될 가능성이 잇다고 밝혔다. 따라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청와대 비서진과 일부 장관을 교체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최재성 정무수석 후임에는 이철희 전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철희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 시절 20대 총선을 앞두고 직접 발탁한 인사다. 2016년 총선에서 비례대표 8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영입했다고는 하지만 '비문'으로 분류된다. 21대 총선에는 불출마를 선언하고 방송활동을 해왔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 초, 정무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먼저 단행하고, 주 후반에는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개각 대상으로는 대선 출마를 위해 사퇴할 것으로 전해진 정세균 국무총리를 포함해, LH 투기 사태로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그리고 재직 기간이 오래된 산업부와 농림부,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