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배종옥·최수영 심사위원으로 선정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배종옥·최수영 심사위원으로 선정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1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부문 및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총 14명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배종옥· 최수영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배종옥· 최수영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배우 배종옥, 최수영 등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영화는 계속된다’는 슬로건으로 오는 29일 개막하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감독과 배우, 프로그래머, 평론가, 제작자 등 다양한 국내외 영화인들로 구성된 경쟁부문과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총 14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다양한 국적과 전문성을 가진 국내외 주요 영화계 인사들과 패기 넘치는 신진 영화인들을 심사위원으로 두루 구성해 전문성과 참신함이 돋보인다. 먼저 국제경쟁에서는 배우 배종옥, 제작자 선양, 알베르 세라 감독, 이한나 프로듀서가 참여해 심사를 진행한다.

10편의 한국영화들을 선보이는 한국경쟁에서는  박흥식 감독과 키바 리어든 프로그래머,  키아라 마라뇬이 나서 각자의 시선으로 심사에 나선다. 25편의 작품이 본선에 오른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으로는 로라 로하드, 박신혜, 이충현 감독, 배우 최수영이 함께 한다.

비경쟁부문에서 상영하는 아시아영화진흥기구가 시상에 나서는 넷팩(NETPAC)상은 3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한다.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 변성찬 평론가, 장편 다큐멘터리 <프리 래디컬스: 실험영화의 역사>(2011)의 핍 초도르프 감독이다.

한편 올해 영화제에 초청된 심사위원들은 영화제 기간 중 전주를 찾아 심사를 진행하되, 해외에 거주하는 심사위원들은 별도의 초청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심사로 대신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대에서 오프라인 상영을, OTT 플랫폼 웨이브 에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하며, 대담과 토크 프로그램 등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