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에 院구성 재협상 요구...다시 주목받는 "법사위원장"
국민의힘, 민주당에 院구성 재협상 요구...다시 주목받는 "법사위원장"
  • 윤장섭
  • 승인 2021.04.1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법사위원장 포함한 7개 상임위원장은 야당 몫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지난해 21대 국회 초반, 여야가 법사위원장 자리를 두고 극한 갈등을 빚으면서 국회 상임위원장(18개) 모두를 민주당에 내주었던 국민의힘이 상임위원장 배분을 두고 집권당인 민주당과 원(院)구성 협상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

국민의힘이 상임위원장 배분을 두고 집권당인 민주당과 원(院)구성 협상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사진=중앙뉴스 DB)
국민의힘이 상임위원장 배분을 두고 집권당인 민주당과 원(院)구성 협상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사진=YTN 방송 캡처)

지금까지 국회 상임위원장 모두를 집권당이 차지를 한 경우는 없었다. 집권당과 야당이 상임위를 적정 비율로 나누어 운영했던 과거와 달리 21대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 모두를 차지해 모든 법안들을 집권당의 의지대로 통과시키는 일방적인 국회의 모습을 보였다.

100석이 넘는 의석을 갖고 있으면서도 국민의힘은 그저 상임위의 결정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이번 4.7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를 하면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새 집행부가 구성이 되는대로 원 구성 협상에 다시 나서겠다고 밝혔다.

14일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중진 의원과의 연석회의를 갖고 더불어민주당의 새 원내대표가 정해지면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공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16일로 예정된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현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이 원내대표로 당선될 경우 법사위원장 자리가 공석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야당 몫인 법사위원장 자리를 달라고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원 구성과 관련해서는 당연히 다시 논의해야 할 문제고, 재·보궐선거를 통해 드러난 민심도 민주당 독주가 아닌 협치라는 사실이 확인된 마당에 민주당은 상식을 갖고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다시 원 구성에서 민주당에게 요구하는 것은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7개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 몫으로 달라는 것, 여기에 공석인 야당몫 국회부의장도 추천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21대 국회 개원 뒤 법사위원장을 어느 당이 가져가느냐를 두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줄다리기를 거듭했고, 민주당이 양보하지 않으면서 국민의힘이 야당몫의 국회부의장은 물론, 모든 상임위원장 자리를 포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