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꽃놀이 즐겨볼까..한국민속촌, 이색 ‘꽃놀이’ 축제 개막
조선시대 꽃놀이 즐겨볼까..한국민속촌, 이색 ‘꽃놀이’ 축제 개막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1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꽃 디퓨저, 어사화 만들기 등 다채로운 감성 힐링 체험
한국민속촌 전경(사진=한국민속촌)
한국민속촌 봄의 전경(사진=한국민속촌)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한국민속촌이 봄꽃 개화에 맞춰 조선시대 꽃놀이를 재현한다. 한국민속촌은 조선 시대판 꽃놀이를 즐길 수 있는 ‘꽃놀이’ 축제를 이달 24일부터 6월 20일까지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민속촌이 마련한 올해 축제는 전통 플라워 콘셉트의 야외 카페 ‘민향’에서 한국민속촌이 자체 개발한 전통 수제 디저트와 공연을 새롭게 선보인다.  조선 시대 꽃놀이를 테마로 한 다양한 포토 스폿도 준비했다.

특히 한국민속촌의 30만평 규모의 대자연에서 3월 중순에서 5월 말까지 모란, 흰민들레, 하늘매발톱 등의 야생화가 봄꽃 개화에 절정을 이룬다. 게다가 조선시대 전통 가옥이 배경으로 펼쳐져 고풍스러운 옛 정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한국민속촌
(사진=한국민속촌)

또 온 가족이 쉽게 즐기는 한지 공예 체험도 준비돼 있다. 조선 왕실 진상물인 전주한지를 이용한 한지꽃 만들기 체험은 와디즈 펀딩에서 416%를 달성한 바 있는 인기 체험이다. 행복, 사랑, 치유, 따듯함 그리고 ‘당신을 응원해요’라는 꽃말을 가진 한지꽃을 만들어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는 것도 추천한다.

민향 역시 봄의 감성을 만끽하기 좋다. 한정판 전통 수제 디저트와 카페 안에서 매일 진행되는 가야금 공연으로 여유로운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임금이 장원 급제자에게 하사한 꽃인 ‘어사화’ 만들기 체험으로 제작한 관모를 쓰고 조선 마을을 거니는 것도 축제를 즐기는 방법이다.

이밖에 민속촌 곳곳에 마련된 플라워 포토존에서 인생 샷을 찍는 것도 꽃놀이 축제의 묘미다. 싱그러운 느낌의 유채꽃이 가득한 산천마을 앞 유채꽃밭은 감성 사진 촬영에 최적화로 알려졌다. 민속촌 필수 관람 코스 그네터에서는 꽃에 물든 강을 배경으로 그네를 타는 테마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한국민속촌 측은 “관람객의 인생 샷을 응원하는 의미로 자유이용권 할인 혜택을 준비했다”며“셀카봉 또는 삼각대를 지참한 관람객은 최대 50% 자유이용권 할인 혜택을 동반 1인까지 적용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인근 지역 할인, 금지옥엽(성인 1명과 아동 1명) 할인, 중·고·대학생 할인 등 풍성한 혜택이 마련돼 있다.

한편 한국민속촌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시에 따라 입장 전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확인을 실시하고, 발열 체크 시 37.5℃ 이상이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관람객은 입장을 제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