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강풍 기승..강원, 경북 동해안 지역 ‘대형산불위험 예보’ 발령
봄철 강풍 기승..강원, 경북 동해안 지역 ‘대형산불위험 예보’ 발령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1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최대풍속 20m/s 이상,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절대 금지
동해안 산불위험 정보(사진=산림청)
동해안 산불위험 정보(사진=산림청)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강원의 고성, 속초 등 일부지역과 경북 북동산지, 동해안 일원에 봄철 강풍이 기승함에 따라 이 지역에 대형산불위험예보가 발령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오늘 19일과 20일에 강원 영동, 경북 북동산지 및 동해안 지역에 10-16m/s의 강풍이 불고, 순간최대풍속이 20m/s 이상의 거센 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대형산불위험예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대형산불위험예보 발령지역은 강원의 고성, 속초, 양양, 강릉, 동해, 삼척과 경북의 울진, 영덕, 영천, 봉화, 영양, 포항, 경주 등으로 기상청은 강원 영동과 경북 일부지역에 건조특보를 발효했으며, 낮 기온이 최대 25℃이상 큰 폭으로 올라 더욱 건조할 것으로 예상했다.

순간최대풍속 20m/s 이상의 거센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산림청은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절대 금지를 당부했다 (사진=산림청)

이에 따라 산불위험지수는 19일 오후부터 동해안 대부분 지역이 높음 수준으로 분석됐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은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행위를 절대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에서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산불은 풍속 6m/s, 경사 30°의 조건에서 무풍, 무경사 조건과 비교해 약 78.9배 정도 산불 확산 속도가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년에 발생한 고성·속초 산불은 최대 순간 풍속이 35.6m/s로, 90분 이내 최초 발화지점에서 7.7km가량 떨어진 해안가까지 산불이 번져, 시간당 5.1km의 속도로 확산된 바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안희영 산림재해예측·분석센터장은 “18일(일)부터 남·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산불위험지수가 급상승하기 시작해 19일(월)에는 ‘높음’ 수준이 전국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기가 건조하고, 강풍이 부는 시기에는 작은 불씨도 대형산불로 번질 위험이 높으므로 산림인접지에서 소각, 흡연, 취사 등 불씨를 취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