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21 오토 상하이서 PPE 테크놀로지 공개
아우디, 2021 오토 상하이서 PPE 테크놀로지 공개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4.2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월드 프리미어 모델 선봬…중국 파트너사 FAW, SAIC과 공동 참가  
아우디는 스테디셀러인 ‘A6’의 전동화 모델 ‘A6 e-트론’ 콘센트카를 2021년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19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사진=아우디)
아우디는 스테디셀러인 ‘A6’의 전동화 모델 ‘A6 e-트론’ 콘센트카를 2021년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19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사진=아우디)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아우디는 ‘2021 오토 상하이’에서 4개의 월드 프리미어 모델을 선보이며 처음으로 중국 파트너사인 FAW와 SAIC과 함께 프레젠테이션을 같이 진행한다. 

이와 관련 아우디는 스테디셀러인 ‘A6’의 전동화 모델 ‘A6 e-트론’ 콘센트카를 2021년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19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순수 전기구동 모델로 아우디의 주도하에 개발된 미래형 PP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PPE는 배터리 전기구동 시스템을 위해 단독으로 설계돼 배터리 전기구동 기술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미래 PPE 적용 차량의 핵심 요소는 차축 사이에 위치한 배터리 모듈로, A6 e-트론 콘셉트카의 배터리 용량은 약 100kWh이다.

이날 아우디는 새로운 아우디 A6 e-트론 컨셉트 카와 전반적으로 새로워진 뉴 아우디 Q5L, 중국 시장의 새로운 파트너사인 SAIC 아우디가 새롭게 제작한 아우디 A7L과 아우디 컨셉트 상하이라는 이름 아래 선보이는 SUV 스터디 모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카는 전기 모빌리티만을 위해 개발된 PPE플랫폼 기반 첫 전기차다. 길이 4.96m의 스포츠백 형태로 100㎾h 배터리를 탑재해 WLTP 기준 700㎞ 이상의 주행 거리를 보장한다. 향후 유럽과 중국에서 생산되며 세계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탑재된 800V 기술을 통해 매우 빠르게 충전할 수 있으며, 300㎞ 주행에 필요한 에너지를 충전하는 데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아우디는 롱 휠베이스로 새로워진 Q5L을 통해 Q5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중국 제일자동차그룹(FAW)과 폭스바겐 합작 회사의 장춘 공장에서 계속 생산될 예정이다.

파트너사인 SAIC 아우디는 각각 전기 구동 시스템과 강력한 내연 기관을 탑재한 두 대의 차종을 소개했다. 우선 2021년에 생산에 들어갈 아우디 A7L 리무진을 선보였다. 상하이에서 제작되고 중국 시장만을 겨냥한 모델이다. 또 다른 모델은 아우디 컨셉트 상하이라는 이름의 SUV 스터디 차종이며, 길이가 4.87m인 순수 전기차로 양산차는 2021년 하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1988년 FAW-폭스바겐 합작 회사를 통해 중국에서 현지 생산을 시작한 최초의 프리미엄 자동차 업체다. 이어 중국 장춘에 새로운 전기차 생산 공장을 설립하고, 상하이자동차(SAIC Motor Corporation)와 협업해 아우디의 미래 중국 전략을 구현해나가고 있다. 아우디는 SAIC와 협력을 통해 올해 상하이 안팅에 위치한 상하이 폭스바겐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다.

베르너 아이히혼 아우디 차이나의 CEO는 “아우디는 오랜 파트너사인 FAW와 협력을 통해 30년 동안 중국에서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며 “FAW 그리고 두 번째 협력 파트너인 SAIC와 함께 아우디는 이제 새로운 성장 단계에 들어서고 있으며,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는 아우디의 가장 큰 시장에서 성공적인 여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