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해효·박하선,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 맡는다
권해효·박하선,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 맡는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2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개막...한국전통문화전당 모악당서 진행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사진=전주국제영화제)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오는 29일 저녁 7시에 열리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주국제영화제는 독립·예술영화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롤모델로서의 존재감을 지닌 권해효 배우, 그리고 예능과 웹콘텐츠,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비교 불가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박하선 배우를 제22회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했다.

권해효 배우는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2020)와 장률 감독의 ‘후쿠오카’(2019)를 비롯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관객과 소통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이사로 위촉된 바 있다.

최근 영화 ‘고백’(2020)으로 스크린에 복귀한 박하선 배우 역시 전주와 인연이 있다. ‘워킹맘’으로 분한 주연작 ‘첫번째 아이’가 올해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된 것이다.

두 사람의 진행 아래 열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은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져 한병아 감독이 연출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트레일러에 삽입된 ‘노자노자’를 비롯해 총 세 곡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개막식 이후에는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르보비치 감독이 연출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된다. ‘써클즈 Circles’(2013)로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한바 있는 스르단 고르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영화 ‘아버지의 길’은, 가난하고 힘없는 가장이 가족을 되찾기 위해 떠나는 여정을 그렸다.

영화는 위선적인 사회와 보여주기식 행정이 만들어낸 어설픈 사회 안전망의 맹점을 지적하며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호평받았다.

한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10일간 전북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개막식 전체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아울러 총 48개국, 186편(장편 116편·단편 70편)이 영화 마니아들을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