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업계 최저수수료로 경쟁력 강화...‘ 2.9% 정책’ 도입
위메프, 업계 최저수수료로 경쟁력 강화...‘ 2.9% 정책’ 도입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오픈마켓의 상품별 차등수수료에서 탈피
“플랫폼 본연의 역할 더욱 강화해나갈 것”
(자료=위메프오)
(자료=위메프오)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위메프가 기존 오픈마켓 수수료 방식 대신, 포털 방식의 업계 최저 수수료 방식 도입으로 적극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위메프는 앞으로 플랫폼 최저 수수료율인 2.9% 정책을 정식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부터 신규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테스트해 온 포털 서비스 방식의 수수료 정책에 대한 시범 운영을 끝내고 본격 도입 결정이다.위메프는 포털 방식의 최저 수수료 도입과 함께 기존 오픈마켓 사업자들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도 무너뜨렸다.

현재 오픈마켓 사업자들은 상품 카테고리별로 수수료를 차등해 받고 있다. 예컨데, 남성 캐주얼 15.4%, 도서 11.6%,  디지털 기기 12.8% 등(공정거래위원회 온라인쇼핑 소분류 평균 수수료 기준) 상품에 따라 각각 다른 판매수수료율을 책정한다.

이번에 위메프가 도입한 2.9%의 수수료율에는 PG수수료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네이버, 카카오 등 플랫폼 사업자들과 비교해도 업계 최저치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등 포털 기반 플랫폼 사업자는 매출 연동 수수료 외에 별도의 결제 수수료 등을 더해 5% 이상의 수수료를 적용한다.

지난해 12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유통업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TV홈쇼핑 33.9%, 백화점 26.3%, 대형마트 20.0% 등 온라인쇼핑몰의 수수료율 평균은 13.6%다.

위메프는 이번에 도입한 포털 방식의 2.9% 최저 수수료 체계를 한시적인 프로모션이 아닌 위메프만의 수수료 체계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특정 파트너사, 판매조건 등 제한도 없다. 이에 장기적 관점에서 파트너사의 수수료 부담을 낮춰 고객에게 더욱 다양한 상품들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상품의 판매당 과금 방식을 적용해 위메프 특가에 참여하는 신규 파트너社들에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 Return On Ad Spend) 기준, 업계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5000%와 2000%의 고효율을 보장하는 프로모션도 더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앞으로 고객들에게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더 많은 파트너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 본연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