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창사 이래 또 최대위기...주가 조작 가능성에 오너일가 횡령의혹
남양유업, 창사 이래 또 최대위기...주가 조작 가능성에 오너일가 횡령의혹
  • 윤장섭
  • 승인 2021.04.25 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불가리스 효과'발표한 남양유업에 식품표시광고법 위반으로 행정처분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남양유업이 자사 제품을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이후 후폭풍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남양유업이 관계당국의 고발과 영업정지 조치까지 잇따라 나오자 또다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사진=과거 대국민 사과때 경영진이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방송캡처)
남양유업이 관계당국의 고발과 영업정지 조치까지 잇따라 나오자 또다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사진=과거 대국민 사과때 경영진이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방송캡처)

남양유업은 "소비자에게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사과했지만 제품 불매 움직임이 확산하고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가 조작 가능성까지 제기됐고, 급기야 관계당국의 고발과 영업정지 조치까지 잇따라 나오면서 또다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13일 남양유업은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자사 발효유 제품이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에 대한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하는 것을 확인했고 코로나19 억제 효과 연구에서도 77.8%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동물시험이나 임상시험 등을 거치지 않은 사실이 알려졌고 식약처는 남양유업이 지원한 연구비와 해당 심포지엄 임차료 등을 고려할 때 순수 학술 목적을 넘어 사실상 제품 홍보한 것이고 이는  허위 과장 광고로 명백한 식품표시광고법 위반으로 판단했다.

이에 식약처는 행정처분과 동시에 경찰에 고발했고 서울경찰청은 지난 20일 산하 금융범죄수사대에 남양유업 사건을 배당했다. 지난 13일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에 대한 실험 결과 이후 남양유업에 대한 신뢰도 논란이 야기 됐고 남양유업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가 조작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개인 투자자들은 60억이 넘는 주식을 사들였고 남양유업 주가는 30% 가까이 급등했다.

코로나19 관련 수혜주라는 인식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우세하자 금융당국은 한국거래소를 통해 주가 조작 의도가 있는지 살펴보고 조사가 끝난 뒤, 고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거래소는 주식 부정거래와 미공개 정보이용에 대해 들여다 보고 연구결과를 과장해 발표했는지, 또 인위적으로 주가를 올릴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겠다는 것,

포털 사이트의 종목 게시판 등에도 주가 조작 혐의로 남양유업을 조사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남양유업은 업친데 덮친 격으로 회장 일가가 회삿돈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져 지난 8년 전, 남양유업의 갑질 사태때 경영진이 사과한 이후 또다시 대국민사과에 나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양유업 제품 불매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남양유업에 등을 돌리면서 대리점주들의 매출 피해도 커지고 있다.
남양유업 제품 불매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남양유업에 등을 돌리면서 대리점주들의 매출 피해도 커지고 있다.

한편 남양유업 제품 불매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남양유업에 등을 돌리면서 대리점주들의 매출 피해도 커지고 있다. 대리점들은 악재가 터질 때마다 대리점 분기별 매출이 10~20%씩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며 남양유업 경영진과 오너일가가 연루된 악재가 잊을만 하면 터진다면서 애먼 대리점만 생존위기에 몰리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현재 남양유업은 남양유업 제품의 생산량 가운데 40%가량을 차지하는 세종공장이 2개월 영업정지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이다. 남양유업은 만약 공장이 멈추면 유제품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공장 문을 닫는 최악의 상황만은 피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