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밀양아리랑의 정서와 가치 이해하는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
밀양시, 밀양아리랑의 정서와 가치 이해하는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5.07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밀양아리랑전수관에서 2021년 상반기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사업의 개강식을 하고 있다.
6일 밀양아리랑전수관에서 2021년 상반기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사업의 개강식을 하고 있다.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밀양시는 지난 6일 밀양아리랑전수관에서 2021년 상반기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사업의 개강식을 가지고 첫 강의를 시작했다.

밀양을 대표하는 밀양아리랑 소리꾼을 육성하고자 2020년에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은 소리에 재능 있고 밀양아리랑에 애정이 넘치는 27명의 교육생이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로 총 11차시 중 8차시로 마무리되고 소리수업은 취소되는 아쉬움을 남겼다.

시는 밀양아리랑을 부르고 싶어 하는 교육생들에게 실기 수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밀양아리랑의 정서와 가치를 이해하는 전문 인력으로 육성하고자 2020년 사업 참여자 27명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소리꾼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수업은 총 8차시로 진행될 예정이며, 장유정 교수의 '한국의 초창기 아리랑 – 헐버트 아리랑, 나운규의 아리랑, 광복군 아리랑', 조상용 영남성주풀이 명인의 '영남 토속소리와 밀양아리랑' 등 명강사 7명의 강의와 마지막 차시에는 밀양아리랑 소리꾼 교육생의 발표로 진행된다.

첫 번째 강의는 대중음악사학자이자 노래하는 교수로 알려진 장유정 단국대학교 자유교양대학 교수가 진행했다. 장유정 교수는 한국음악발전소(최백호 소장) 이사로 재임 중이며, 현재 밀양아리랑 진흥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근대의 노래와 아리랑', '노래 풍경: 장유정의 음악산문집' 등 20여 권이 있고,  '경성야행', '장유정이 부르는 모던 조선: 1930년대 재즈송' 등 다수의 음반을 발매한 바 있다.

손재규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수업을 통해 밀양아리랑을 제대로 잘 이해하고 부를 수 있는 밀양의 대표 소리꾼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기회로 활용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밀양아리랑을 활성화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니 교육에 참여하는 참여자뿐만 아니라 밀양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