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국유림관리소, 산림 내 불법행위 근절
영주국유림관리소, 산림 내 불법행위 근절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5.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채취 단속하는 모습
불법채취 단속하는 모습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영주국유림관리소(소장 김명종)는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해 지난 12일 경북 봉화군 국유림에서 산나물을 불법 채취한 혐의(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씨 등 2명을 입건했다. A씨 등은 산나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다가 산림보호지원단의 제보로 산림사법경찰에게 적발됐다.

영주국유림관리소는 산주의 사전동의나 허가없이 행해지는 산림 내 불법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계도와 함께, 사회질서 확립을 위해 엄정한 법 집행을 실시한다는 방침으로 오는 31일까지를 '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기간으로 정해 불법 임산물 채취 및 유통, 오염물질·쓰레기 투기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적발 시에는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고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산림보호법'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부과 대상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