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효성중공업, 친환경선박 핵심장비 국산화에 ‘맞손’
대우조선해양-효성중공업, 친환경선박 핵심장비 국산화에 ‘맞손’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5.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 MOU 체결
대우조선해양은 효성중공업과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SGM)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효성중공업과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SGM)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효성중공업과 함께 친환경 선박 핵심장비 국산화에 ‘맞손’을 잡았다.

대우조선해양은 효성중공업과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SGM)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와 효성중공업 김영환 전무 등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축발전기모터는 엔진 축의 회전력을 활용해 선박 추진에 필요한 전력을 생산하는 장비다. 최근 환경규제가 점차 강화되면서 글로벌 해운업계에서는 이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축발전기모터는 발전기의 가동 의존도를 낮춰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와 황산화물 배출량은 줄일 수 있는 대표적 친환경 신기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두 회사는 이미 지난 2019년 ‘유도기 방식’의 축발전기모터 국산화에 성공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및 초대형원유운반선에 이 시스템을 적용해 오고 있었다. 다만 대규모 용량이 필요한 컨테이너선의 경우 사실상 수입 제품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양사는 기존 방식이 아닌 ‘영구자석’을 활용한 신기술 개발로 공동 대응한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본적으로 연료 효율을 기존 대비 약 3% 높일 수 있고,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아 선형 변경에 따른 공간적 제약을 탄력적으로 극복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번 연구가 완료되면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를 조달할 수 있다. ‘핵심 장비 국산화’와 ‘수주 경쟁력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된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 

아울러 해외 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하는 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도 줄일 수 있게 된다. 특히 컨테이너선을 포함한 모든 선종에 축발전기모터를 적용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전무는 “탄소 중립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각종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번 공동 연구로 해당 시장에서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동시에 선박용 핵심 장비 국산화를 통해 수주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