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당장 금리 올려 경기 위축시킬 수 없다 판단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당장 금리 올려 경기 위축시킬 수 없다 판단
  • 윤장섭
  • 승인 2021.05.2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7월 이후 여덟 번째 동결…"미국 금리 인상 되면 한은도 올릴 듯"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오늘(27일) 오전 정례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7월, 8월, 10월, 11월과 올해 1월, 2월, 4월에 이어 여덟 번째 '동결'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오늘(27일) 오전 정례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사진=이주열 총재. 방송 캡처)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오늘(27일) 오전 정례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사진=이주열 총재. 방송 캡처)

앞서 금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내린 후 다시 지난해 5월 0.25%를 더 내려 사상 최저 수준인 0.5%로 낮추었고 이 금리를 8번째 동결한 것,

금통위의 이번 조치는 1년 넘게 완화적 통화정책이 이어지면서 최근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자산 가격 버블(거품)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지금 시점에서 당장 금리를 올려 경기를 위축시킬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수출과 투자는 기대 이상으로 좋지만, 민간 소비 등은 아직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다는 것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앞서 지난달 15일 금통위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국내경제 회복 흐름이 강해지고 물가상승률도 높아지면서 가계부채 증가, 주택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위험 차원에서 금리를 선제적으로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올 수는 있다"면서도 "하지만 아직 코로나 전개 상황, 백신 접종 등 우리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불확실성이 아직 크고 경기 회복세가 안착됐다고 확신하기 어려운 만큼 정책기조(통화완화정책) 전환을 고려하기에 이르다"고 답한 바 있다.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포인트(p)로 유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