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중장기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추진
경북도, 중장기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추진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6.0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인구정책 기본계획 보고회 진행 사진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3일 도청 회의실에서 저출산·고령화로 심화되는 인구구조변화에 대응하고, 지역사회 맞춤형 추진과제를 발굴하고자 ‘경상북도 인구정책 기본계획('22∼'26) ’수립 연구용역을 착수하고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 경상북도 저출산 기본계획('17~'21)의 만료와 2019년 10월 제정된 도 인구정책 기본조례에 따라 첫 시행되는 인구정책 5개년 기본계획으로 향후 경상북도 인구정책의 체계적인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경북의 저출생과 인구감소 원인 및 기존 인구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하고, 국내외 인구정책 우수사례와 도민의 인구관련 의식조사 및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과 연계한 경북도의 인구정책 비전과 목표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인구정책 5개년 기본계획은 저출산 극복과 지역사회 적응체계 마련이라는 투트랙으로 진행하며, 경북형 인구정책 발굴을 위한 추진과제와 체계적인 이행전략 수립을 통해 모든 세대가 함께 어우러져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경북을 만드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이날 보고회는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실무추진단의 역할과 경북의 인구현황, 과업의 필요성과 목적, 범위, 추진방법 및 향후 추진계획 보고에 이어 참석자들의 의견제안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서는 전문가 간담회 및 도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현실을 반영한 경북형 인구예측 모형 제시와 도민 체감형 인구정책 대응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내년 본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경북 인구는 26,414명이나 감소했으며, 올해도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지속됐으나 지난해 1분기(1~3월)에 비해 감소세가 다소 완화됐다. 지난 4월은 전월대비 소폭 증가를 보이기도 했다. 

유정근 인구정책과장은 “경북은 저출산·고령화로 인구구조변화가 심화되고 있으나, 이번 중장기적인 기본계획 수립으로 인구정책 기반을 마련하고, 도민체감형 정책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발굴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