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현장]쌍용차, 직원 절반 2년 무급휴직 수용...쌍용차, 생존 불씨를 살려
[오늘의 현장]쌍용차, 직원 절반 2년 무급휴직 수용...쌍용차, 생존 불씨를 살려
  • 윤장섭
  • 승인 2021.06.0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 절차 속도전...쌍용차, 연내 법정관리 졸업 할까?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쌍용차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직원의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2년간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8일 쌍용차 노조가 무급휴직이 포함된 사측의 자구 계획을 수용하면서 쌍용차는 매각 절차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직원의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2년간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사진=중앙뉴스 DB)
쌍용차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직원의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2년간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사진=중앙뉴스 DB)

쌍용차는 노조가 7~8일 조합원 총회에서 진행한 자구 계획안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은 52.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어제 오후부터 시작된 찬반투표에는 조합원 3224명이 참여했고, 1681명이 찬성표에 투표했다. 절반이 넘는 찬성 결과가 나오자 쌍용차는 "우호적인 조건에서 성공적인 인수·합병(M&A)를 추진하는 동력을 확보했다"며 "이해관계자들의 눈높이에 상응하는 생존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명했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쌍용차 노조가 가결한 자구안은 2009년 기업 회생 절차 당시 정리해고로 인해 극에 달했던 노사 대립과 같은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인력감축 등의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그러나 무급휴직을 기본 2년간 실시하기로 하고, 1년간은 기술직 50%,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시행하기로 했다.

노조는 이후 판매 상황을 고려해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사측과 재협의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①현재 시행 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②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③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④무쟁의 확약  ⑤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도 포함됐다. 이는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요구했던 구조조정 수준을 뛰어 넘는 고강도 자구안이란 평가가 나왔다.

노조측(정일권 노조 위원장)도 이번 "자구안은 2009년 당사의 아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고심해 마련한 안"이라며 "노동조합은 고용을 안정시키고 회사가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서 "친환경 차량 위주로 재편해 나가는 등 미래 사업 비전도 제시할 계획"이라며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M&A(인수·합병)를 조기에 성사시켜 쌍용차의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2년간 무급휴직 실시에 대한 찬반 투표에서 절반을 간신히 넘는 찬성률은 경영 실패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사측의 태도에 노동자들이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사측 역시 노사 모두가 고용은 유지하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한 모두의 고민이 결실을 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쌍용차는 무급휴직으로 고정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고, 인수 의향자의 투자 부담도 덜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작년 말 3천700억원 규모였던 쌍용차의 공익 채권 규모는 현재 7천억원 수준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당장 지급할 필요가 없는 전 직원의 퇴직 충당금이 포함된 금액이어서 실제 채권은 3천700억원보다 줄었다는 것이 쌍용차의 설명이다.

쌍용차는 자구안이 포함된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M&A를 조기에 성사시켜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9일부터 킥오프(Kick off) 미팅을 시작으로 쌍용차는 매각일정을 본격 논의한다.

이달 말에는 입찰 공고를 내고 M&A 절차를 본격화한다. 지난 7일에는 M&A 추진 및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의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매각주간사 선정에 대해 법원이 허가하면서 매각 작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