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보문관광단지 짚라인 첫발 내딛어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보문관광단지 짚라인 첫발 내딛어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6.1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주)바다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세번째 황헌우대표, 오른쪽 세번째 김성조 사장)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주)바다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세번째 황헌우대표, 오른쪽 세번째 김성조 사장)

[중앙뉴스 강경호 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 이하 공사)는 14일 공사 회의실에서 ㈜바다(대표 황헌우)와 내년 초 개장을 목표로 6월내에 짚라인 조성사업을 추진할 법인을 설립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체결은 보문호를 가로지르는 체험형 관광시설인 '보문관광단지 상징형 짚라인 조성‧운영사업'을 추진할 법인 설립을 위해 지난 4월부터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 절차를 거쳐 5월말 ㈜바다(대표 황헌우)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이뤄졌다. 

짚라인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164억원으로, 공사가 행정 및 인‧허가를 지원하고 ㈜바다는 설계‧건설‧운영 등 사업 전반을 진행한다.

코스는 수상공연장 광장에서 출발하여 보문호를 가로질러 호반광장 인근에 도착하게 되는 약 1.3㎞의 코스로 국내 최장 거리가 된다. 

특히, 국보 31호인 첨성대 형상의 출발 타워 높이가 127m에 달해 이용객들에게 짜릿한 스릴을 선물하게 될 것이다. 타워에는 짚라인 탑승장 뿐만 아니라 엣지워크 체험, 전망대, 카페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구성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그리고 타워 외관에는 화려한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며, 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경주시내의 아름다운 야경도 새로운 야간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국내 1호 관광단지인 보문관광단지의 명성을 이어가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 창출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주 관광객 2천만 명 시대’를 열 초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짚라인과 함께 새로운 가족형 체험놀이 시설인 루지월드, 야간관광 명소가 될 물너울교 미디어파사드, 보문호 산책로 야간경관조명 보완 등 새로운 관광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며, ‘보문관광단지의 창조적 리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맞는 경쟁력 있는 보문관광단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