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정리수납전문가· 바리스타”... 여성 장애인 취업 위한 특화교육 운영
“나도 정리수납전문가· 바리스타”... 여성 장애인 취업 위한 특화교육 운영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7.1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애여성인력개발센터, ‘장애인인식개선교육 강사’, ‘정리수납전문가’, ‘커피 바리스타’ 직업훈련, 취업연계
합정동 소재 커피 전문점 모습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은 줄어든 반면, 우울감, 스트레스는 늘어난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을 위한 특화교육과정과 치유 프로그램이 서울시에서 운영된다. 서울시장애여성인력개발센터는 7월부터 장애여성의 취업을 위한 특화 교육 과정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장애인인식개선교육 강사’, ‘정리수납전문가’, ‘커피 바리스타’ 전문 직업훈련과 더불어 현장실습, 상담을 통해 성공적인 취업을 목표로 진행된다. 서울시 여성 장애인 및 장애인 가족은 누구나 교육신청이 가능하다. 단, 코로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소규모로 운영될 예정이다.

먼저 ‘장애인인식개선교육 강사 양성과정’은 7월 21일까지 접수해야 하며, 교육은 8월 3일~10월 14일, 매주 화‧목 진행된다.사회의 장애감수성을 키우고 장애에 공감할 수 있는 문화 조성에 기여하기 위한 ‘사회적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강사’를 양성반이다.

 ‘신박한 정리의 달인’ 과정은 8월 2일~13일까지 접수, 교육은 8월 18일~10월 21일, 매주 수‧목 진행된다. 코로나 장기화로 주거환경의 중요성이 증가하면서 늘어나는 정리수납 업체로의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리수납전문가 2급 자격증’을 취득하게 된다.

‘커피 바리스타 양성과정’은 10월 4일~15일까지 접수 진행, 교육은 11월 8일~12월 30일 매주 월‧화‧수‧목이다. 바리스타 2급 자격증 취득을 목표로, 커피 음료 제조법 및 고객응대법 등을 배운다. 수료 후 대기업 사내카페 등에 취업이 가능한 센터 대표 과정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외부활동 단절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장애여성과 장애인 가족을 위한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나에게 쓰는 러브레터, 저널테라피’는 나에 대해 쓰는 성찰 글쓰기를 통해 건강한 자기애를 강화하는 치유 효과가 큰 프로그램이다. 7월 20일~10월 5일, 매주 화요일 진행한다.

‘색채로 보는 심리상담’ 은 색채심리상담사 3급 취득을 목표로 색채학적 기본지식과 이론을 습득하고, 색으로 인한 치료활동을 직접 경험하는 수업이다.  ‘장애가족 힐링 아로마테라피’는 아로마테라피를 활용한 제품들을 직접 만들어보며 장애가족의 심신에 활력을 더한다. 12월 진행 예정이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2020년 장애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는 장애인 우울감 경험과 생활 스트레스에도 지대한 영향을 준다”며, “직업 훈련을 통한 장애 여성의 경제력 향상은 물론이고 올해 특별히 마련된 치유 프로그램이 코로나 블루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