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는 있어도 정년은 없다”...취업성공 10人의 이야기
“은퇴는 있어도 정년은 없다”...취업성공 10人의 이야기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7.2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고용정보원, '워크넷 취업성공 수기 공모전 ' 당선작 공개
위 사진은 내용과 관련없음(사진=중앙뉴스DB)
위 사진은 내용과 관련없음(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고용정보원이 23일 구직자의 취업 의지를 북돋고, 워크넷 사용 방법을 널리 알리기 위해 실시한 워크넷 취업 성공 수기 공모전 당선작을 발표했다. 1·2차 심사 과정을 거쳐 총 10명이 선정됐다.

취업 성공 수기 공모전 대상은, 경력단절을 극복하고 재취업에 성공한 두 자녀 엄마의 ‘당신의 자존감을 찾아드립니다’가 선정됐다. A씨는 7년 전 육아 부담으로 퇴직한 이후, 경력 개발을 꿈꾸며 재취업에 도전했다.  이 과정에 워크넷의 구직신청, 내 주변 채용정보 등의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 과거 대학생 시절 워크넷에 등록한 이력서를 갱신했다.

직업심리검사를 받고, 작성한 이력서를 바탕으로 일자리를 추천해주는 ‘더워크 AI' 서비스를 활용했다. 추천받은 공고 중 근무시간과 연봉, 출퇴근 거리 등을 고려해 희망하는 회사에 지원한 뒤, 워크넷 경력단절여성 취업가이드를 참고해 면접에 합격했다.

A씨는 “도전은 어려운 게 아니었고 도움은 가까운 곳에 있었다”며, “워크넷을 통해 시작하면 막연한 걱정도 두려움도 아무것도 아니라는 점을 다른 분들도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우수상에는 명예퇴직 후 재취업에 성공한 B씨의 ‘60대를 세 번 취업시킨 1등 공신 워크넷’이 뽑혔다. B씨는 워크넷 직업심리검사를 받아 구직준비도와 직업역량 등을 확인한 뒤, 구직자 훈련과정과 내일레터 알림서비스 등을 활용해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고 일자리 정보를 탐색했다.

워크넷 취업가이드의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정보를 바탕으로 면접을 준비한 끝에 61세에 1년4개월 계약직인 연구센터 신축공사 감리원에 채용됐다.이후 워크넷을 참고해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보완하고 입사지원 통계와 기업정보 기능을 구직활동에 참고한 끝에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한 다른 기업으로 이직까지 할 수 있었다.

B씨는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온다는 말처럼 이력서와 자소서를 국가직무능력표준(NCS) 블라인드 방식이나 공고 내용에 맞추고, 면접 요령 등을 준비하며 눈높이에 맞춰 지원한다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용기와 희망을 갖고, 계획을 세워 취업에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수상 3편은 코로나19로 무역회사에서 구조조정을 겪고, 재취업에 성공한 C씨와  대기업 근무 이후 56세에 일자리를 구한 D씨, 워크넷 취업 연계 시스템을 활용해 청년 디지털 일자리 취업에 성공한 E씨 등의 수기가 뽑혔다.

C씨는 코로나19에 따른 구조조정으로 실직하고 가정의 생계를 지키기 위해 교육청에 등록해 과외를 시작하고, 주말에는 물류 상하차 일용직으로 일하며 워크넷의 지역 내 일자리·취업 교육프로그램 문자 알림서비스를 활용해 구직에 나섰다. 이후 약 1년 만에 몸담았던 무역업의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회사에 입사할 수 있었다.

그는 “워크넷에 등록한 정보와 일치하는 구인 정보가 뜨면 담당자가 직접 전화 연락을 해준 덕분에 ‘혼자가 아니다’, ‘도와주는 사람이 주변이 있다’는 위안을 얻을 수 있었다”며, “어둠 속에 있는 우리 가족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 워크넷이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일자리가 간절한 구직자들에게 앞으로도 빛이 되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밝혔다.

D씨는 대기업에서 전기시설물 유지보수와 전기분야 기술 연수생 양성 등의 경력과 그간 취득한 80여 개의 국가공인 기술자격증을 활용해 워크넷에 이력서를 제출한 결과, 전 직장에서 퇴직한 지 10여 일 만에 70세까지 부장 직급으로 일하는 조건으로 유망 중소기업에 입사할 수 있었다.

그는 “성공적으로 인생2모작을 할 수 있게 결정적으로 도움을 준 것은 바로 워크넷의 취업알선장”이라며, “아무리 자격증과 기술이 있다고 해도 워크넷이 없었다면 지금의 회사에 취업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격증과 경력·기술 등 기본 조건을 갖춰 놓고 워크넷의 문을 꾸준히 두드린다면 취업의 문이 열린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외 장려상에는 5편이 선정됐다. ▲공항 퇴직 후 워크넷 인공지능 추천 서비스를 활용해 취업한 사연 ▲워크넷 고령자 우대 채용관을 통해 찹쌀떡 제조공장 생산직에 취업한 60대 ▲워크넷을 통해 구직 촉진 수당을 지원받고 요양병원에 입사한 전직 요리사 ▲사무관 퇴직 후 워크넷을 활용해 휴게소 오수처리장에 취업한 이야기 ▲모바일 워크넷을 이용해 협동조합에 취직한 30대 등이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취업하기 위해 꿋꿋이 노력하는 모든 구직자 여러분께 응원의 말씀을 드린다”며, “취업 수기를 통해 더 많은 구직자가 워크넷 서비스를 인지하고 활용해 도움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